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싱가포르 도착한 문 대통령, 5박 6일간 다자회의 참석·푸틴과 정상회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출국한 문재인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16일까지 3박 4일간 싱가포르에 머무르며 제20차 한·아세안 정상회의와 제21차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 제13차 동아시아정상회의(EAS) 등에 참석한다.
 
특히 청와대는 이번 방문을 통해 “아세안과의 관계를 한 단계 격상시켜 신남방정책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가 열리는 싱가포르로 출국하기 전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3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관련 정상회의가 열리는 싱가포르로 출국하기 전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에서 내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 및 메콩강 유역 국가들인 라오스·캄보디아·미얀마·베트남·태국 정상들과 만나는 ‘한·메콩 정상회의’ 개최를 제안할 계획이다.
 
또한 14일에는 아세안 10개국과 한중일 3개국, 호주, 뉴질랜드, 인도 등 16개국이 참여하는 ‘역내 포괄적 경제 동반자 협정’(알셉·RCEP) 정상회의에 참석해 공동번영을 위한 협력 강화의 중요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동시에 문 대통령은 주요국들과의 양자회담을 통해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대한 지지를 호소한다.
 
우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한·러 정상회담,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의 한·호주 정상회담 등이 예정돼 있다.
 
청와대는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의 접견에 대해서는 아직 조율 중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양자회담에서는 북미 간 비핵화 협상 및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종전선언을 비롯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당위성을 역설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문 대통령은 16일에 파푸아뉴기니로 이동해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에 참석해 한국 정부의 ‘혁신적 포용국가 비전’을 소개한 뒤 18일 5박 6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귀국할 예정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