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트워크 부족한 중소기업 홍보 도왔더니…벤처 투자 유치했다

서울시와 서울시 일자리 창출에 힘쓰고 있는 중소기업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 장영승)의 ‘SBA 액셀러레이팅센터’의 투자네트워크와 홍보프로그램이 기업의 성장을 도운 것으로 나타났다.
 
SBA 액셀러레이팅센터 관계자는 “지난 4월 SBA로부터 투자를 받은 의료기기개발 전문기업인 ㈜솔메딕스(대표 양인철)이 6개월 만에 42% 상승한 기업가치로 국내 주요 투자사인 스틱벤처스와 스톤브릿지벤처스로 부터 후속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솔메딕스는 새로운 가치를 담는 MOSAIC Platform 지식 서비스를 기반으로 임상 의료진의 아이디어를 발굴 및 진단하여 시장에서의 성공 가능성이 높은 의료기기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 국내외 다양한 임상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있으며, 의료기기 분야의 사업성을 진단할 수 있는 전문가 그룹을 보유하고 있어 보다 효율적이며 과학적 근거를 기반으로 한 신개념 의료기기 제품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기업이다. 민간 벤처캐피탈의 추천을 통해 2017년 11월에 SBA 액셀러레이팅 기업으로 선정된 바 있다.
 
또한 올해 4월에는 SBA가 솔메딕스의 성장 가능성과 서울시의 많은 바이오 스타트업과의 협업을 통한 시너지 효과 등을 높이 평가하여 투자했고, SBA 액셀러레이팅 홍보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이에 스톤브릿지벤처스가 솔메딕스의 투자 검토를 요청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