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민 교수, 홍준표·김부선에 "SNS 끊고 일기 썼으면"

서민 단국대 의대 기생충학 교수. [중앙포토]

서민 단국대 의대 기생충학 교수. [중앙포토]

일기의 중요성을 강조한 책인 『밥보다 일기』를 최근 펴낸 서민 단국대 의대 기생충학 교수는 13일 일기를 썼으면 하는 유명인으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배우 김부선씨를 꼽았다. 
 
서 교수는 이날 오전 방송된 KBS 라디오 '정준희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유명인 중 일기를 꼭 썼으면 좋겠다는 인물이 있느냐'는 질문에 "진짜 말해도 되느냐"고 머뭇거리면서 이렇게 말했다. 다만 서 교수는 이들의 이름을 직접적으론 거론하지는 않고 "홍모씨 그리고 김부로 시작하는 분"이라고 했다.

 
서 교수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많이 하는 분들이 있는데 SNS와 일기는 정반대"라며 "일기는 반성을 전제로 하는 반면 SNS는 허세다"라고 말했다. 
 
20년 넘게 매일 일기를 쓰고 있다는 서 교수는 일기의 장점에 대해 "글을 잘 쓰는 가장 좋은 수단"이라며 "신문에 칼럼을 쓰게 된 것도 다 일기 덕분"이라고 말했다. 서 교수는 2015년부터 경향신문에 칼럼을 연재 중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일기를 썼다면 탄핵당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발언에 대해선 "일기를 쓰면 자기 상황이 훨씬 더 잘 보인다. 그래서 반성을 하게 된다"며 "박 전 대통령은 평생 반성 같은 걸 안 했는데 일기를 안 써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