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해군 청해부대 28진 '최영함' 출항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대한민국 해군의 청해부대 28진 '최영함'(DDH-Ⅱ·4400t급)이 5번째 파병길에 올랐다.

청해부대 28진은 13일 오전 부산 남구 해군작전사령부 부산작전기지에서 장병과 가족 등 1000여 명의 환송을 받으며 출항했다.

이날 환송식은 해군작전사령부 주요 지휘관과 청해부대 장병, 가족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최영함은 6·14·20·23진에 이어 5번째 파병임무를 수행하는 함정으로, 6진 파병 당시에는 소말리아 해역에서 해적에게 피랍된 삼호쥬얼리호 구출작전인 '아덴만 여명작전'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한국인 선원 8명을 포함해 선원 21명 전원을 구조했다.

부대장 이한동 대령이 이끄는 28진은 UDT·SEAL 검문검색대 요원과 해상작전헬기(Lynx), 경계·지원대 등 부대원 300여 명으로 구성됐다.

부대원 중 2회 이상 파병 임무를 수행하는 인원은 총 74명이며, 4회째 최다 파병 인원은 4명이다.

청해부대 6진 저격팀장으로 아덴만여명작전 1차 구출작전 때 최선봉에 투입된 특전요원 김원인 원사와 8·12·23진 파병 간 대해적작전 다국간 연합훈련 등에서 사격통제체계 운용을 담당한 사통부사관 이민우 상사 등도 28진에 포함됐다.

최영함은 이번 파병을 위해 지난 7월부터 전비태세 향상 집중 훈련을 실시하며 임무수행 능력을 강화했다. 다양한 위기상황을 대비해 상황조치 능력을 향상시켰고, 특히 지난 2일 민간선박의 해적 피랍 상황을 가정한 민·관·군 합동 해적진압 훈련을 통해 대해적작전 능력을 강화했다.

청해부대 28진은 이날 부산을 출항해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서 임무를 수행 중인 27진 '왕건함'(DDH-Ⅱ·4400t급)과 교대해 내년 5월까지 6개월 동안 우리 선박 호송 및 해적 퇴치 등의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더불어 연합해군사의 해양안보작전과 유럽연합(EU)의 대해적작전에 참가하고, 유사시 재외국민 보호 작전을 수행하는 등 다양한 국제평화유지 활동에도 나선다.

심승섭 해군참모총장은 환송식에서 "청해부대는 이역만리 바다에서 우리 선박의 안전항해를 지원하고 우리 국민을 위협에서 구출 및 보호하는 대한민국의 자랑이다"며 "대한민국의 해양주권이 보장돼야 하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항진해 국익수호의 막중한 사명을 완수하고, 세계 평화에도 기여함으로써 우리 해군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한층 드높여 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나라는 소말리아 아덴만 해역에서의 해적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2009년 3월에 청해부대를 창설한 이후 해당 해역에 파견을 시작해 2만1349척의 선박 호송과 527회의 해양안보작전, 5차례 EU 대해적 작전에 참가했다. 더불어 총 21차례에 걸쳐 31척의 선박에 대한 해적 퇴치 및 선박 구조작전을 성공했다.

yulnetphot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