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집에 간다’···메시지 남긴 대학생 6일째 실종

(기사 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기사 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중앙포토]

서울 송파구에서 친구들과 놀다 경기 남양주의 집으로 돌아간다던 대학생이 6일째 연락이 끊겨 경찰이 수사 중이다.
 
13일 경기 남양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전 0시쯤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근처에서 친구와 놀던 조모(20·남)씨가 가족에게 집에 간다는 카카오톡 메시지를 남긴 뒤 연락이 끊겼다.
 
조씨 가족은 8일 오후 실종신고를 했다. 
 
이날 조씨는 다른 친구들을 배웅한 후 남양주에 있는 집으로 돌아가기 위해 카카오 택시를 불렀으나 타지 못하고, 다른 택시를 탄 것으로 추정됐다.
 
경찰은 "조씨가 탄 것으로 보이는 택시가 찍힌 CCTV화면이 어두워 차 번호가 식별이 안 되는 상황"이라며 "주거지와 추정 동선을 중심으로 조씨를 찾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