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주일에 통장에 2억씩’…손흥민 주급은 14만 파운드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의 주급이 2억원이라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토트넘 인스타그램]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의 주급이 2억원이라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토트넘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26)의 주급이 14만 파운드, 우리돈으로 2억원이라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다.  
 
영국 매체 HITC는 13일 필 존스(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토트넘 이적설을 보도하면서, 토트넘 선수들의 주급을 공개했다. 출처는 축구와 야구, 농구 등 프로스포츠 선수들의 연봉을 다루는 스포트랙이다.  
 
HITC는 “토트넘에서 해리 케인, 손흥민, 에릭 라멜라, 얀 베르통언, 위고 요리스 등 5명이 10만 파운드 이상의 주급을 받는다”고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손흥민의 주급은 14만 파운드, 우리돈으로 2억500만원이다. 연봉으로 따지면 728만 파운드, 약 107억원에 달한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오른쪽)이 팀동료 해리 케인의 품에 안기고 있다. [사진 토트넘 트위터]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오른쪽)이 팀동료 해리 케인의 품에 안기고 있다. [사진 토트넘 트위터]

 
토트넘에서 최상위급 주급이다. 공격수 해리 케인이 가장 많은 20만 파운드(2억9000만원)를 받는다. 그 다음이 손흥민이다. 지난 시즌 주급 8만5000파운드를 받았던 손흥민은 지난 7월 토트넘과 2023년까지 계약을 연장하면서 주급이 올랐다.  
 
이어 라멜라(10만5000파운드)~베르통언(10만 파운드)~요리스(10만 파운드) 순이다. 다만 최근 재계약한 델리 알리는 톱5에 포함되지 않았다. 주급 5만5000파운드를 받았던 알리는 최근 재계약하면서 주급이 15만 파운드로 인상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럴 경우 손흥민의 팀 내 연봉은 3번째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