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간 마네킹" 동승자 모집해 고의사고…보험사기 적발

[앵커]



"마네킹처럼 앉아만 있어라"…소셜미디어로 '동승 알바' 모집

소셜미디어로 동승자를 모집한 뒤, 교통사고 보험 사기극을 벌인 일당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마네킹처럼 앉아만 있어도 된다고 광고했는데, 나중에는 동승자들이 주범이 되기도 했습니다.



구석찬 기자입니다.

 


[기자]



흰색 승용차가 옆 차량과 붙더니 그대로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습니다.



한 남성은 지나가는 승용차에 손목을 부딪치고 고통스러워 합니다.



모두 보험금을 뜯어내기 위해 일부러 사고를 낸 장면입니다.



사람이 많으면 사고 합의금을 더 받을 수 있다는 점을 노려 임신 8개월된 부인이나 5~6명이 함께 차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사기 피해자 : 사이드미러끼리 약간 접촉했는데 5명이 단체로 (한방) 병원에 가서 600만원 넘게 나온다는 건 말이 안 되는 거죠.]



23살 백모 씨 일당은 이런 수법으로 2014년 5월부터 4년간 12개 보험사로부터 180차례에 걸쳐 11억여 원을 받아 챙겼습니다.



"공돈을 벌 수 있다"는 광고를 페이스북에 띄워 동승자를 모집했습니다.



'마네킹'으로 불리는 이 아르바이트에는 건당 20만 원을 벌 수 있다는 유혹 때문에 학생이나 사회초년생들이 많이 지원했습니다.

  

쉽게 돈을 번 20대들이 모방범죄를 저지르면서 보험사기는 피라미드식으로 확대됐습니다.



경찰은 보험사기 방지 특별법 위반과 사기 혐의로 백 씨 등 주범 18명을 구속하고 가담자 287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화면제공 : 부산지방경찰청)

JTBC 핫클릭

직접 사고쳐 거액…보험설계사 '보험사기 설계' 적발 등기부 등본 믿고 샀는데 법원 "소유주에 집 돌려줘라"…무슨 일? 빼먹고 돌려쓰고 '천태만상'…유치원 비리 사례 보니 비자금·과태료까지…'비리 적발' 2100곳 유치원 공개 사립유치원 교비 멋대로 써도 '무혐의'…법잣대 위화감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