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병준 “전원책 해촉에도 조강특위 아주 굳건”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12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 전 위원 해촉 파문에 상관없이 “조강특위는 아주 굳건하고 여전히 작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JTBC 뉴스룸에 출연해 “내일(13일) 처음으로 이 일이 있고 난 다음 조강특위 위원들과 제가 만남을 갖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원책 전 위원이 직접 인선한 위원들도 조강특위에 남기로 했다며 “저희로서는 참 고마운 일이다. 본인들께서도 아마 많은 심적 부담을 느끼셨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위원들과 내일)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보겠다”며 “아마 여러 가지 복안이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원책 전 위원이 오는 14일 폭로성 기자회견을 예고한 데 대해 “저도 지금 기다리고 있다. 무슨 말씀을 주실지”라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전원책 전 위원 해촉에 대해 “가장 중요한 것은 결국 조강특위의 권한을 넘는 여러 발언”이라며 “전당대회 일정을 가지고 너무 차이가 크게 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나중에는 조강특위 자체가 의원들 사이나 전 당협위원장들 사이에서 희화화되는 권위를 잃어가는 양상으로까지 갔다”며 “심지어 오히려 김병준이 배후에 있는 것 아니는 그것 이야기까지 나왔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