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고받은 이언주 "자기당 중심, 보수몰락 불러…앞으로도 계속할 것"



【서울=뉴시스】유자비 기자 = 최근 자유한국당 입당설이 돌고 있는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12일 자당 손학규 대표의 공개 경고를 겨냥, "우리당뿐 아니라 한국당에서도 자기 당 중심, 자기 자리 중심 이런 행태들이 지금의 보수의 몰락을 가져왔고 가치 중심으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생각할 필요가 있다"며 "나는 그렇게 행동해왔고 앞으로도 그렇게 행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9일 한국당 청년특별위원회 주최 행사 참석과 관련, "그날 모인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청년들한테 감동받았던 것은 우리가 생각하는 가치에 대해 고민하며 과거 우파들이 보여주지 못했던 자유주의적 우파의 가치에 대해서 함께 노력하자는 모습"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그런 관점에서 어떤 정당 소속이던 보수의 혁신과 통합을 바라는 청년들이 모여 있는 곳이라면 어디든지 가서 대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또 "바른미래당은 혁신과 통합의 보수정당이 돼야 하며 그 힘을 통해 야권을 자극해서 변화시키고 야권의 단일대오를 이끌어내서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고 견제하고 국민들한테 의지가 될 수 있는 정당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국민들 뜻을 직시해야지 자리와 권력에 연연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런 자세는 굉장히 폐쇄적이고 기득권에 연연해하는 자세로밖에 볼 수 없다"며 "변화를 두려워하는 구태의연한 모습"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그는 "일각에서 입당여부 운운하는데 포럼 강연에서 한국당으로 입당 발언은 한 적이 없다"며 "새판짜기가 필요함을 강조했다"고 반박했다.



이 의원은 지난 9일 한국당 청년특별위원회가 주최하는 포럼에 참석해 '나는 왜 싸우는가, 한국 우파의 혁명이 필요하다'를 주제로 강연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손 대표는 이날 오전 울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다른 당 행사에 참여하면서 당과 아무런 협의도 없었다"며 "당적과 관련해 바른미래당의 존엄을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히 경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한 바 있다.



jabiu@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