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광주보건환경연 가을철 쯔쯔가무시증 주의보

【광주=뉴시스】구길용 기자 =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은 12일 야외활동이 잦은 가을철, 쯔쯔가무시증 등 발열성질환에 각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광주시 보건환경연구원이 쯔쯔가무시증을 매개하는 털진드기 분포를 분석한 결과 지난 9월 9마리, 10월 13마리에 이어 11월 167마리를 기록했다. 전월 대비 10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쯔쯔가무시증 감염 환자는 지난 2016년 2083명, 2017년 1950명 발생했으며 올해 11월7일 기준 862명으로 전국 4563명의 19%에 달했다.

쯔쯔가무시증은 야생들쥐에 기생하는 털진드기의 유충을 통해 감염되며 초기에는 감기증상과 유사한 발열, 오한, 근육통, 두통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털진드기 유충에 물린 부위에 가피가 형성되는 특징도 있지만 최근에는 가피가 없는 경우도 있어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는 반드시 실험실검사를 해야 한다.

서진종 감염병조사과장은 "아직까지 쯔쯔가무시증은 백신이 개발되지 않아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야외활동 때는 반드시 긴소매나 긴 바지, 양말을 착용하고 진드기에 물린 흔적이 있으면 지체 없이 가까운 보건소나 병원을 찾아 진료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kykoo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