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서 두달 새 병원 주사 맞은 환자 4명 사망

최근 두 달 새 인천에서 주사를 맞은 뒤 숨지는 사고만 4건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최근 두 달 새 인천에서 주사를 맞은 뒤 숨지는 사고만 4건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인천지역에서 두 달여 사이 환자가 주사를 맞은 뒤 숨지는 사고가 두 달여 사이 총 4건 발생했다.  
 

국과수 의뢰했지만,
환자·병원 공통점 없어
원인 밝히기 어려워

12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A군(11)은 전날 오후 3시38분쯤 인천시 연수구 한 종합병원에서 장염 치료제 수액 주사를 맞던 중 숨졌다. 감기와 복통 증상을 호소하며 이 병원을 찾은 지 30여분 만이다. 앞서 A군은 장염 증상을 보여 한 개인병원에서 진료를 받았지만, 상태가 호전되지 않아 이 종합병원을 찾은 것으로 파악됐다.  
 
병원 관계자는 경찰에서 “A군은 피검사에서 염증 수치가 높게 나와 장염 치료제를 섞은 수액 주사를 처방받았다”며 “그러나 30여분 만에 의식을 잃었으며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를 받았지만 끝내 숨졌다”고 진술했다.  
 
앞서 연수구 한 병원에서는 지난 9월 26일 가슴 통증을 호소하고 설사와 복통 증상을 보이던 40대 남성이 주사를 맞은 뒤 2시간 30여분 만에 숨졌다.  
 
지난 9월 13일 부평구 한 개인병원에서도 50대 여성이 항생제와 위장약을 섞은 수액 주사를 맞은 뒤 같은 날 오후 6시 25분께 심정지 증상을 보이다가 17분여 만에 숨졌다.  
 
지난 9월 3일 남동구 한 의원에서는 60대 여성 2명이 원기회복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이른바 ‘마늘주사’를 맞은 뒤 패혈증 쇼크 증상을 보였다. 이들 중 한 명은 병원 치료를 받던 중 나흘 만에 숨졌다. 사인은 ‘세균성 패혈증’으로 알려졌다.  
 
숨진 환자들의 나이와 성별·진료받은 병원이 모두 달라 원인 추정이 어려워 보건당국의 역학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경찰은 이들 환자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지만, 장기·유전자 검사 등 부검이 길어지는 탓에 현재까지 이렇다 할 원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증상도 감기·복통·발열 등 일반적이어서 원인 추정조차 쉽지 않은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