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한국당 행사 참석한 이언주에 “엄중 경고”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유중아트센터 아트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청년특별위원회 '+청년바람 포럼'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9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방배동 유중아트센터 아트홀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청년특별위원회 '+청년바람 포럼'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2일 같은 당 이언주 의원이 자유한국당 행사에 참여한 것과 관련해 “바른미래당의 존엄을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히 경고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울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다른 당 행사에 참여하면서 당과 아무런 협의도 없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의원이 한국당행 이적 가능성을 열어뒀다는 보도가 나온다”며 “부산지역 영도로 지역구를 옮기려 한다는 보도도 있다. 사실 여부는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바른미래당은 민주정당으로 이념적 스펙트럼 다양성, 국회의원 개개인 사상, 입장을 존중해왔다”면서도 “지역위원장에 공모한 의원으로서 당 소속 정체성에 대해 분명한 입장, 확고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9일 한국당 청년특별위원회가 주최하는 포럼에 참석해 ‘나는 왜 싸우는가, 한국 우파의 혁명이 필요하다’를 주제로 강연한 바 있다.  
 
이 의원은 한국당 입당설과 관련, 이 자리에서 “지금 상태에서 제가 그냥 입당해버리면 저의 자극과 충격이 사라지고 ‘원 오브 뎀’이 된다”며 “나도 똑같이 한국당에서 대장이 되기 위해 싸우지 않을까 하는 걱정과 두려움이 있기 때문에 아직 입당은 아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