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험 전에 들으면 망한다”…10대가 꼽은 수능 금지곡 1위는

트로트 가수 김연자(왼쪽)과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조이' [일간스포츠]

트로트 가수 김연자(왼쪽)과 걸그룹 레드벨벳 멤버 '조이' [일간스포츠]

2019학년도 수능시험을 앞두고 피해야 할 중독성 강한 노래 1위로 트로트 가수 김연자의 '아모르파티'가 꼽혔다.  
 
음악 플랫폼업체 지니(genie)뮤직이 운영하는 텐 잼(10jam) 연구소는 2학기 중간고사 기간 10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투표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시험을 앞두고 이 노래는 피해야 한다. 중독성 갑(甲) 노래'를 주제로 진행된 이번 투표에서 10대는 김연자의 2013년 곡 '아모르파티'를 1위로 꼽았다. 1142표 중 328표(29%)를 얻었다.  
 
2위는 트로트 가수 태진아의 2015년 곡 '진진자라('13%), 3위는 걸그룹 레드벨벳의 2015년 곡 '덤덤 Dumb Dumb'(12%)이 차지했다.  
 
프로듀스101 시즌 2의 '나야 나'와 핑크퐁 동요 '상어 가족'은 응답률 11%로 나란히 공동 4·5위에 올랐다.
 
10대들은 '아모르파티'와 '진진자라'의 경우 트로트 특유의 흥겨운 후렴구가 반복돼 한 번 들으면 최소 2주일 이상 흥얼거리게 된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 밖에도 앨범 커버에 중독성이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