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포의 호주 ‘딸기 바늘테러’ …용의자로 50대 여성 체포

퀸즐랜드 경찰이 공개한 사진. [EPA=연합뉴스]

퀸즐랜드 경찰이 공개한 사진. [EPA=연합뉴스]

딸기 속에 바늘이 발견된 사례가 잇따르면서 호주 전역을 공포에 떨게 했던 이른바 ‘딸기 바늘테러’의 용의자가 11일(현지시간) 퀸즐랜드에서 붙잡혔다.
 
현지 언론 ‘더 오스트레일리안’ 등에 따르면 퀸즐랜드 경찰은 이번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50세 여성을 이날 체포했다.  
 
이름이 밝혀지지 않은 용의자는 12일 브리즈번 지방법정에 출석해 범죄인정 여부 절차를 밟는다.  
 
경찰은 지난 9월 바늘 든 딸기가 처음 발견된 뒤 비슷한 피해 사례가 잇따르자 광범위한 수사에 들어갔다. 농부들은 딸기를 폐기할 수밖에 없었으며 슈퍼마켓은 과일 판매를 중단했다. 
 
사례는 신고된 것만 100건이 넘었다. 이중 상당수는 모방 범죄일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첫 사례는 퀸즐랜드에서 한 남성이 딸기를 먹은 뒤 복통으로 병원에 실려 가면서 알려졌다. 딸기 및 과일에 대한 바늘 공포심이 호주 전 주는 물론 뉴질랜드까지 번지자 정부는 사람을 상하게 할 목적으로 과일에 손댄 범죄의 최대 형량을 10년에서 15년으로 올렸다.
 
퀸즐랜드의 딸기 농업은 연간 1억1500만 달러(1350억원) 규모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