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지원, 홍준표 ‘귤 상자에 귤만 있겠나’에…“이건 너무 나갔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左),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右). [연합뉴스, 뉴스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左),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右). [연합뉴스, 뉴스1]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1일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북측이 선물한 송이버섯에 대한 답례로 청와대가 북한에 보낸 제주산(産) 귤 200t을 보낸 것을 비판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이건 너무 나갔다 확신한다”며 반격했다.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산 송이버섯 선물에 제주산 귤을 답례로 보낸다니 홍준표 전(前) 대표께서 ‘귤 상자에 귤만 들어있다고 믿는 국민이 얼마나 될까’라고 의혹을 제기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박 의원은 이어 “차라리 귤을 보내는 것을 노골적으로 반대하지 이런 얄팍한 의혹을 제기하면 국민을 현혹 시키려는 꼼수”라고 했다. 그러면서 홍 전 대표를 겨냥해 “‘귤 상자에 귤 들어 있지 무엇이 들어 있나’ 의심한다면 그것이 무엇인가, 그것을 밝히시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청와대는 앞서 이날 청와대는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송이버섯 선물에 대한 답례로 제주산 귤을 보냈다”면서 “오늘(11일) 아침 8시 우리 군 수송기가 제주산 귤을 싣고 제주공항을 출발해 평양 순안공항으로 향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평양으로 보내는 귤은 9월 평양정상회담 때 북측이 송이버섯 2톤을 선물한 데 대한 감사의 표시로 남측이 답례하는 것”이라며 “귤은 모두 200톤으로 10㎏ 들이 상자 2만 개에 담겼다”고 설명했다.
 
이후 홍 전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군 수송기로 북에 보냈다는 귤 상자 속에 귤만 들어 있다고 믿는 국민들이 과연 얼마나 되겠나”고 되물었다. 이어 “최근에는 유엔제제를 무시하고 석탄을 몰래 거래하는 사건도 있었다”며 “이러다가 한국이 미국이나 유엔으로부터 세컨더리 보이콧을 당하지 않는다는 보장이 있나. 살얼음 딛는 듯한 요즘”이라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