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경원 “靑 송이버섯 답례 귤, 어떤 탱자로 변할까”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평양 남북정상회담 때 북측이 선물한 송이버섯에 대한 답례로 청와대가 제주산 귤 200톤을 보낸 데 대해 “비핵화의 ‘귤화위지(橘化爲枳, 귤이 탱자가 됨)’에 통탄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나 의원은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가 지난 9월 북한의 송이버섯 선물에 대한 답례로 제주산 귤 2만 박스를 북측에 선물했다. 통일부 차관과 청와대 통일정책비서관이 직접 들고 간 만큼 시기와 의미 모두 가볍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의원이 빗댄 ‘귤화위지’는 중국 춘추전국시대 일화에서 유래한 사자성어다. 춘추시대 초나라의 왕과 제나라 재상이 나눈 문답에서 귤화위지라는 말이 나온다. 초나라 왕은 사신으로 온 제나라의 재상 안영에게 제나라 출신 죄수를 보여주며 “제나라 사람들은 도둑질을 잘한다”고 말한다. 이에 안영은 “회남의 귤이 회북에서 탱자가 되듯 초나라의 물과 땅이 백성들로 하여금 도둑질을 잘하게 한다”고 반박했다. 결국 사람도 귤이 탱자가 되는 것처럼 주위 환경에 따라 달라진다는 것을 비유한 고사가 됐다.
 
나 의원은 ‘비핵화’라는 국가적 과제가 문재인 정부 아래서 ‘핵보유국 북한’으로 변질됐다며 이 고사를 인용했다. 나 의원은 “강남의 귤을 강북에 옮겨 심으면 탱자가 된다고 했다”며 “비핵화라는 절체절명의 과제가 판문점 선언, 평양선언을 지나며 ‘핵보유국 북한’으로 변질되는 모양새이니 가히 ‘비핵화의 귤화위지’에 통탄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오늘 보낸 귤은 어떤 탱자로 변할지 우려가 앞선다”고 주장했다.
 
나 의원은 “남북교류에는 결코 반대하지 않는다. 남북 정상 간 연이은 선물교환을 애써 부정적으로 평가하려는 것도 아니다”면서도 “답례선물을 받는 북한의 태도는 기대와 다르다. 우리 정부가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에 참여하는 것을 두고 ‘파국적 후과’ 운운하는 맹비난으로 대한민국을 겁박하는 북한과의 교류에 과연 어떤 성과가 있을지 문재인 정부에 묻고 싶다”고 했다.
[나경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나경원 의원 페이스북 캡처]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