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점수로는 이겼는데… 1초를 못 버틴 정찬성

정찬성과 로드리게스 경기 4라운드까지의 채점표. 정찬성이 우세했으나 KO를 당하면서 물거품이 됐다. [UFC 공동취재단]

정찬성과 로드리게스 경기 4라운드까지의 채점표. 정찬성이 우세했으나 KO를 당하면서 물거품이 됐다. [UFC 공동취재단]

판정으로 갔다면 이길 수 있는 경기였다. 정찬성(31·코리안좀비 MMA)이 종료 1초를 남기고 뼈아픈 KO패를 당했다. 
 
종합격투기 UFC 페더급(65.77㎏) 정찬성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펩시센터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39 메인이벤트 경기에서 야이르 로드리게스(26·멕시코)에게 5라운드 종료 직전 팔꿈치 공격을 맞고 KO로 졌다. UFC 전적은 4승2패가 됐다.
 
정찬성은 4라운드까지 말 그대로 혈전을 벌였다. 태권도 선수 출신 로드리게스는 화려한 발차기와 로킥으로 정찬성을 괴롭혔다. 정찬성은 코피가 나 호흡이 흔들리면서도 침착하게 카운터 펀치를 상대의 안면에 정확하게 때려넣었다. 임팩트는 로드리게스가 강했지만 유효타 숫자는 정찬성 쪽이 월등히 많았다.
 
관련기사
4라운드까지 내용이 공개된 채점표 상으로도 심판진은 정찬성의 우세를 선언했다. UFC는 라운드별 채점을 통해 우세한 선수에게는 10점, 열세인 선수에게는 8점 또는 9점을 준다. 세 명의 부심 중 샐 다마토는 1,3,4라운드에서 정찬성이 우세했다고 평가해 39-37로 매겼다. 데릭 클리어리는 1라운드는 로드리게스, 2~4라운드는 정찬성이 잘 싸웠다고 매겼다. 39-37. 마크 밴 타인은 1·4라운드는 정찬성이, 2·3라운드를 로드리게스가 이겼다고 봤다. 38-38. 5라운드에서 밀리더라도 정찬성이 최소한 2-1 판정승을 거둘 수 있었다.
 
그러나 경기 막판 뼈아픈 실수가 나왔다. 종료 직전 정찬성은 뒤로 물러나는 로드리게스를 향해 달려들었다. 그러나 로드리게스가 고개를 숙여 피하면서 들어올린 팔꿈치가 정찬성의 턱을 정확하게 가격했다. 러키 엘보우. 정찬성은 정신을 잃은 채 앞으로 쓰러졌고, 심판은 경기 종료를 선언했다. 정찬성으로선 다 잡은 승리를 단 1초 만에 놓치게 됐다.
 

비록 패배했지만 화려한 승부를 펼친 정찬성에게 UFC는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 보너스 5만 달러(약 5600만원)를 지급했다. 정찬성은 UFC 데뷔 이후 6경기를 치르면서 5번이나 보너스를 받으며 '명경기 메이커'로 인정받았다. 이날 경기 퍼포먼스 오브 더 나이트는 로드리게스와 코메인이벤트에서 승리를 거둔 도널드 세로니에게 돌아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