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일 방문한 ‘차붐 후예들’에게 차붐이 건넨 조언은

'팀차붐플러스'를 구성해 독일을 방문한 중등축구연맹 선발 선수들과 분데스리가 경기를 관전한 뒤 조언을 건네는 차범근 감독(맨 오른쪽). 송지훈 기자

'팀차붐플러스'를 구성해 독일을 방문한 중등축구연맹 선발 선수들과 분데스리가 경기를 관전한 뒤 조언을 건네는 차범근 감독(맨 오른쪽). 송지훈 기자

 
“기술과 팀워크, 이 두 가지를 확실히 가지고 있으면 어떤 환경에서 어떤 상대와 경기하더라도 버틸 수 있는 거야. 구자철 선수의 플레이를 보면서 느낀 점을 각자 잘 생각해봐.”
 
차범근(65) 전 축구대표팀 감독이 독일을 방문한 ‘차붐 원정대’ 멤버들에게 따뜻하면서도 핵심을 찌르는 조언을 건넸다.
 
차 감독은 11일 독일 호펜하임의 라인-넥카 아레나를 방문해 2018-19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11라운드 경기를 지켜봤다.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구자철(29ㆍ아우크스부르크)이 출전해 후반 추가 시간에 교체 아웃되기까지 90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경기는 홈팀 호펜하임의 2-1 승리로 끝났다.
 
현장에는 ‘한국 축구의 미래들’이 함께 했다. ‘팀차붐플러스’ 멤버로 모인 중등축구연맹 선발(U-15) 16명과 우수 지도자로 선정돼 지휘봉을 잡은 최남철 숭실중 감독이 관중석 한 켠에 앉아 구자철을 비롯한 분데스리거들의 플레이를 지켜봤다.
 
'팀차붐플러스'를 구성해 독일을 방문한 중등축구연맹 선발 선수들. 중국스포츠문화콘텐츠기업 중정문체의 후원을 받는다. [사진 팀차붐플러스]

'팀차붐플러스'를 구성해 독일을 방문한 중등축구연맹 선발 선수들. 중국스포츠문화콘텐츠기업 중정문체의 후원을 받는다. [사진 팀차붐플러스]

 
‘팀차붐플러스’는 차 감독이 ‘차범근 축구상’ 수상자들을 대상으로 진행 중인 독일 연수 프로젝트 ‘팀차붐’의 세계화 버전이다. 중국 국영기업 시틱그룹 산하 ‘중정문화체육발전관리유한공사(중정문체)’의 지원을 받아 한국과 중국의 축구 유망주를 육성하고, 독일 분데스리가 관전 및 현지 유스팀과의 평가전 기회를 제공한다.  
 
차 감독은 ‘팀차붐플러스’와 관련해 “독일에서 현역 시절 98골을 넣었다. 100골을 채우지 못했다고들 하는데, 한 골은 한국축구 발전을 위해, 다른 한 골은 아시아 축구 발전을 위해 남겨뒀다고 생각한다”면서 “10년 뒤 아시아 각국에서 손흥민(26ㆍ토트넘) 같은 선수를 한 명씩 배출하는 게 목표”라 말한 바 있다.
 
경기 종료 후 ‘팀차붐플러스’ 멤버들과 마주한 차 감독은 선수 한 명 한 명과 눈을 마주치며 깊이 있는 조언을 건넸다. 먼저 개인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분데스리가 무대에서 뛰는 선수들의 가장 큰 특징은 볼을 다루는 과정에 군더더기가 없다는 것”이라면서 “연습 때 하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패스를 연결하면 상대의 압박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경기를 마친 뒤 달려온 구자철이 '팀차붐플러스' 소속 후배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팀차붐플러스]

경기를 마친 뒤 달려온 구자철이 '팀차붐플러스' 소속 후배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팀차붐플러스]

 
이어 “상대의 허점이 보이면 동료들끼리 힘을 모아 그 부분을 집중적으로 파고든다. 많은 찬스가 나오진 않지만, 결국은 그 자리에서 골이 나게 마련”이라면서 “각자 가진 기술을 이용해 팀 플레이를 만들고, 그것으로 상대의 약점을 정확히 찔러야 한다”고 충고했다.
 
경기를 마친 후 후배들과 만남의 시간을 흔쾌히 허락한 구자철은 “10대 중반은 신체 만큼이나 경기력도 성장이 빠른 시기”라면서 “독일에서 최대한 많은 것을 배우고 자기 것으로 만들기를 바란다. 선배로서 성장을 응원하겠다”고 힘을 실어줬다.  
 
차 감독은 “수준 높은 선수들의 플레이를 현장에서 직접 체험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지만, 거기서 그쳐선 안 된다”면서 “연습경기를 통해 배운 것들을 직접 시도하고 확인해보라”고 조언했다. ‘팀차붐플러스’는 11일 독일 분데스리가 명문 슈투트가르트 유스팀과 평가전을 시작으로 오는 19일까지 여러 차례 실전 테스트의 기회를 가질 예정이다. 프랑크푸르트=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