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BC·CNN, BTS 특집 보도 "韓-日 모두 예민한 주제"

CNN뉴스 캡처

CNN뉴스 캡처

  
 미국과 영국 주요 언론이 방탄소년단(BTS)의 일본 무대 취소 사건에 대해 보도 했다.
 
CNN은 9일(현지시간) ‘BTS 일본 공연이 원자 폭탄 티셔츠에 대한 분노로 취소됐다’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BTS가 아사히TV의 음악 프로그램 '뮤직 스테이션'에 출연할 예정이었으나 과거 멤버 지민이 입은 티셔츠 문양이 논란이 되면서 일본측에서 출연을 취소 했다는 내용이다. 
 
미국 CNN은 “일본의 가장 큰 방송사 중 하나인 아사히TV가 나가사키 원자폭탄이 그려진 티셔츠를 입은 멤버에 대한 분노가 커지자 BTS의 출연을 취소 시켰다”며 해당 사건을 자세히 보도 했다.
 
CNN은 “한국과 일본 모두 세계 2차 대전의 유산(legacy of World War II)에 대해 특히 민감하다. 한반도는 1910년부터 1945년까지 일본의 지배를 받았고, 2차 대전에서 일본이 패하면서 독립할 수 있었다”며 “수백만의 한국인들이 일본 지배 속에 고통받았고, 그들에 대한 문제는 아직까지도 도쿄와 서울의 관계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어 “한편 일본은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대한 원자폭탄 투하로 2차 대전 말 20만명 이상의 사람들이 사망했다”며 “일본은 핵 공격을 경험한 유일한 국가”라고 표현했다.
 
영국 BBC는 성난 일본 네티즌들의 목소리를 집중적으로 보도 했다. BBC는 “(해당 티셔츠에서)원자폭탄이 한국 독립의 상징으로 쓰이다 보니 일부 일본인에게는 일본 지배를 받던 한반도가 원자 폭탄으로 독립할 수 있었던 것을 축하하는 것처럼 보인다”며 “이는 양국에게 모두 극도로 예민한 주제”라고 보도했다. BBC는 “지민이 정확히 언제 문제의 셔츠를 입었는지는 확실하지 않지만 10월 들어 이 사진이 인터넷 상에서 돌기 시작했다”고 적었다. 
 
BBC는 “나는 히로시마에 살고 있는 거주자로서 BTS가 뮤직 스테이션에 나오는 것을 허락할 수 없다”며 “그들은 원자 폭탄을 농담거리로 만들었다”고 말한 네티즌의 의견을 소개하기도 했다. BBC는 일본 SNS상에서 해쉬테크로 '용서할수 없는', '원자폭탄' 등이 많이 사용되고 있다고도 전했다.
 
앞서 아사히TV는 성명서를 내고 “멤버 지민이 이 티셔츠를 왜 입었는지에 대해 음반사와 논의한 뒤 출연을 취소하기로 했다”며 시청자에게 사과했다. 방탄소년단은 8일 일본으로 출국할 예정이었으나, 갑작스러운 출연 취소로 국내에 머물고 있다.
 
지민이 입었던 셔츠는 과거 나가사키 원자폭탄 투하 사진과 독립 운동가들의 사진이 프린팅 돼 있다. 영어로 '우리 역사, 한국, 해방, 애국심' 이라는 문구가 반복돼 있다. 사진은 2013년 팬이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13일과 14일 일본 도쿄돔을 시작으로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 등에서 투어 콘서트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