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경화 "북미회담 연기 美 의미부여 안해, 일정 조정 중"





【서울=뉴시스】강수윤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9일 북미고위급회담 연기는 일정 문제 때문이며 미국 정부도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고 있다고 평가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박병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관련 질문에 "(미 정부의) 설명이 일단 그렇다"고 답했다.



강 장관은 "연기된 일정을 미북 사이에 조정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도 "이번 달 안이라고 단정적으로 말하긴 어려울 것 같다"고 설명했다.



'북미 고위급회담이 적어도 올해 안에 빠르면 이달 내에 열릴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게 합리적이냐'는 질의에는 "그럴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북한이 가지고 오는 진전된 안이 없어서 북미고위급회담이 연기된 게 아니냐'는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적에는 "그런 분석과 해석은 가능하다"면서도 "다만 미국은 회담에 대해 향후 시간이 조정돼 열릴 것이라고 확정적으로 얘기하고 있다. 또한 회담 준비를 충분히 하고 있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답방과 관련해서는 "가능성을 측정하기보다는 미국 사회는 물론이고 주변국 동향을 감안하면서 남북 사이의 약속인 연내 방한을 이뤄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대답했다.



미국의 중간선거 결과에 대해서는 "하원 지도부의 윤곽이 드러나면 외교적인 노력을 펼치겠다"면서 "적극적인 대미 외교를 펼쳐야 할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shoo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