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동창리 위성 발사장, 낮은 수준 활동 지속"38노스







【서울=뉴시스】강영진 기자 = 10월31일 촬영한 상업위성 사진을 판독한 결과 북한이 평안북도 동창리 서해 위성 발사장의 연료/산화제 저장고 지붕 위에 환기장치로 보이는 새로운 장비를 설치했다고 미국 북한전문 사이트 38노스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5월26일 이전까지 연료/산화제 저장고 지붕은 완만했고 검은 색이었던 것을 볼 때 새 장비는 6월과 7월 사이에 설치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해상도 문제로 10월말 이전에는 지붕 일부를 헐고 새 장비를 설치하는 세부 상황을 확인할 수 없었다.



최근 영상에는 또 수직 엔진시험대와 발사대 해체작업이 지난 8월 이후 추가로 진행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 두 시설에서 해체한 부품들이 여전히 인근 바닥에 놓여 있는 상태다.



이같은 상황에 더해 발사장 관리동 및 보안기지 입구에 차량 이동이 나타나는 것을 볼 때 동창리 발사장의 활동이 낮은 수준에서 계속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yjkang1@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