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산 해운대서 국내 최대 스타트업 축제 열린다"



【서울=뉴시스】김진아 기자 = 국내 최대 스타트업 축제가 부산에서 개최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부산시와 함께 8~10일 3일간 부산 해운대 구남로 및 동백섬 일대에서 '2018 벤처창업 페스티벌'(STARTUP FESTIVAL 2018)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벤처창업 페스티벌은 창업생태계 구성원 간 협력의 장을 마련하고, 창업붐을 확산시키기 위해 기획됐다. 국내외 스타트업, 글로벌 리더, 투자자 및 국민 모두가 즐길 수 있는 글로벌 스타트업 축제다.

이번 행사는 2001년 시작된 이래 18년만에 최초로 비수도권 지역에서 진행된다. 부산지역의 창업생태계의 활성화 효과가 기대된다. 부산은 2016년 설립된 기술창업종합지원센터 '부산센탑'을 중심으로 56개 창업지원기관과 13개 액셀러레이터가 밀집한 국내 제2의 스타트업 도시다.

다양한 강연과 포럼, 네트워킹, 전시체험, 교육 및 상담, 기업소개(IR), 문화공연 등 44개의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행사 기간 동안 해운대 구남로 일대에 거리 전시장이 마련되며 IT·게임·헬스·뷰티·교육 등의 분야에서 100여개 스타트업들이 제품전시 및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일반 참가자들은 구남로에 설치된 '길거리 크라우드펀딩 체험존'에서 펀딩에 참여할 수 있고 해운대 해안로의 '스타트업 박싱데이'에서 스타트업 제품을 구매할 수 있다.

이번 행사에는 스타트업, 투자자, 액셀러레이터 등 거물급 스타트업 인사들도 대거 참석한다. 권도균 프라이머 대표, 김봉진 우아한형제들 대표, 국내 대표 1인 크리에이터 대도서관 등이 기조강연, 패널토론, 토크콘서트 등을 진행한다.

이와 함께 글로벌 스타트업 연사들도 참석해 국내 스타트업간 소통을 도울 예정이다. 행사 둘째 날에는 부산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글로벌 스타트업 서밋'을 통해 테크미디어 전문가인 랜디 주커버그(Randi Zuckerberg)가 강연을 진행한다.

전 국민이 함께할 수 있는 볼거리도 마련된다. K-POP, 락, 인디음악, EDM 등 4회의 뮤직 페스타와 함께 빅뱅의 승리, 슈스케 유승우 등이 페스티벌에 참석한다.

홍종학 중기부 장관은 "스타트업에게 중요한 것은 교류와 협력"이라며 "진정한 개방형 혁신이 실현되려면 열린 광장에서 자유롭게 소통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스타트업들의 개방형 혁신을 촉진하기 위한 이번 축제가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길 바라며 국내 창업생태계가 한 단계 성숙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hummingbird@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