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HO “미세먼지는 신종 담배, 흡연보다 대기오염 사망 더 많아”

“부자든, 가난한 사람이든 누구도 대기오염을 피할 수는 없다. 미세먼지는 조용히 공공의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세계 어린이 93%, 기준 초과 노출”
임신부는 조산·미숙아 출산 위험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최근 영국 일간지 가디언을 통해 미세먼지를 포함한 대기오염을 “신종 담배”라고 선언했다. 흡연으로 인한 사망자보다 대기오염으로 인한 사망자가 더 많을 정도로 건강에 치명적인 위협이 되고 있다는 뜻이다. WHO가 미세먼지를 1급 발암물질로 규정한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미세먼지 피하는 5가지 방법

미세먼지 피하는 5가지 방법

관련기사
WHO는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서 전 세계 15세 미만 어린이 18억 명 중 93%가 WHO 기준(연평균 10㎍/㎥)을 초과하는 초미세먼지(PM 2.5)에 노출돼 있다고 밝혔다.  
 
2016년에는 60만 명의 아동이 대기오염으로 인한 급성 호흡기 감염 때문에 사망한 것으로 추산했다. 미세먼지는 폐나 혈관에 침투해 각종 심장질환이나 폐암 등 호흡기 질환을 일으킨다. 미세먼지는 임신부에게도 치명적인 영향을 미친다. 임신부가 오염된 공기에 노출될 경우 조산이나 미숙아 출산 위험이 커지는 것은 물론 태아의 뇌 성장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세계가 담배를 궁지에 몰아넣은 것처럼 매일 수십억 명이 들이마시는 ‘신종 담배’에 대해서도 같은 행동을 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한국 역시 예외는 아니다. 지난해 서울의 연간 초미세먼지 노출량은 WHO 기준(10㎍/㎥)의 2.4배이자 OECD 평균의 2배에 가까운 24㎍/㎥에 이른다. 대기오염으로 인한 국내 사망자 역시 연 1만7832명인 것으로 추산됐다.
 
이와 관련, WHO는 미세먼지 등 오염된 공기를 피하는 방법을 제시했다. 우선 차량 통행이 잦은 거리나 신호등과 같이 차량이 멈춰 있는 교통 지점은 가급적 피하는 게 좋다. 차량 공회전으로 인해 대기오염이 더 심할 수 있다.  
 
또 노천 소각은 미세먼지와 함께 황산화물·질소산화물 같은 미세먼지 원인물질을 여과 없이 배출하기 때문에 가까이 가지 말아야 한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