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1월 주택경기 '암울'…HBSI 전망치 22개월만에 40선



【서울=뉴시스】김가윤 기자 = 정부의 연이은 규제로 수도권 주택사업경기가 위축된 가운데 재개발·재건축 사업경기 전망치도 동반 하락했다.



7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11월 전국 주택사업경기실사지수(HBSI) 전망치는 47.4로 전월대비 21.6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1월(48.1) 이후 22개월만에 40선으로 떨어졌다.



주산연 관계자는 "공급과잉과 지역산업 위기에 따른 지방주택시장의 침체와 정부의 연이은 규제로 수도권 주택사업경기가 악화됐다"며 "지난달 31일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 규제가 시행돼 수요도 위축됐다"고 진단했다.



재개발·재건축·공공택지 전망치는 두달 연속 하락세를 보이며 기준선(100)을 하회했다. 재개발은 76.9로 전월대비 9.6포인트, 재건축은 75.5로 전월대비 9.1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또한 공공택지도 84.3으로 전월대비 2.9포인트 동반 하락했다. 지난달에 이어 주택사업자의 주택건설 수주 어려움이 지속될 것으로 판단된다.



지역별로 보면 지난달 30포인트이상 급락했던 서울과 세종은 10월에 일부 조정을 거치며 70선에 머물렀다. 서울은 지난달에 이어 하락세를 지속했고 세종은 일부 회복했으나 기준선을 크게 하회하면서 어려움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지역별 차이는 있으나 지방 도지역에서는 평균 전월대비 20포인트 내외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북(52.0, 30.1↓)은 30포인트이상 급락했다.



HBSI 전망치가 전월대비 10포인트 이상 하락한 지역은 경북(52.0, 30.1↓), 충남(46.4, 26.0↓), 전북(54.1, 25.0↓), 경남(56.6, 23.9↓), 전남(57.6, 22.4↓), 울산(44.4, 17.1↓), 충북(57.1, 14.3↓), 강원(50.0, 14.0↓)이다.



반면 세종(77.7, 10.0↑)은 HBSI 전망치가 전월대비 10p 이상 상승했다.



한편 10월 HBSI 실적치(58.5)는 9월 실적치(72.5)와 10월 전망치(69.0) 대비 각각 14.0p, 10.5p 하락하며 4개월 만에 다시 50선을 기록했다.



특히 울산·경남·충남·부산·강원 지역은 10월 실적치 30~40선을 기록해 주택사업 여건 악화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월 자재수급·자금조달·인력수급 전망치는 각각 90.3, 73.1, 91.6을 기록했다. 11월에 자재수급 여건은 전월대비 1.8p 하락하면서 90.3, 자금조달 여건은 전월대비 2.1p 상승하면서 73.1, 인력수급 여건은 전월대비 0.7p 하락하면서 91.6을 기록했다.



yoon@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