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할아버지 나라 찾은 고려인 여중생들 성추행한 교사

모 중학교 교사 A씨(55)로부터 받은 성추행 피해를 재연하는 여학생. [사진 KBS 뉴스9]

모 중학교 교사 A씨(55)로부터 받은 성추행 피해를 재연하는 여학생. [사진 KBS 뉴스9]

경남 김해시의 한 중학교 교사가 할아버지의 나라를 찾은 고려인 3‧4세 여학생들을 성추행한 혐의로 직위해제됐다.
 
김해교육지원청은 모 중학교 교사 A씨(55)를 직위해제했다고 6일 밝혔다.  
 
이 학교에 다니는 러시아‧키르기스스탄 국적의 고려인 3‧4세 여학생들은 A씨가 단둘이 말하기 시험을 치러야 한다며 무릎에 손을 얹거나 뒤에서 껴안았다고 학교 측에 털어놨다. 뺨이 닿을 정도로 다가와 말을 걸거나 손을 잡는 등 신체접촉을 했다는 증언도 나왔다.  
 
심지어 한국어를 가르쳐 주겠다며 자신의 집으로 오라고 하고, 늦은 밤 학생의 집에 찾아갔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피해를 주장한 학생들 7명은 A씨의 행위가 7월부터 시작됐으나 한국 특유의 문화인 줄 알고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해당 학교와 김해교육지원청은 다른 교사의 신고로 뒤늦게 이런 내용을 알게 됐으며 A씨를 학생들과 격리한 후 직위해제했다.  
 
A씨는 일부 언행이 부적절했다는 점을 인정했으나 나쁜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