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종석 “장하성·김동연 인사설…근거 없다고 볼 수 없다”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오른쪽 두번째)이 6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오른쪽 두번째)이 6일 국회에서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최근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인사설에 대해 사실상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는 취지의 답변을 내놨다.
 
6일 임 실장은 이날 오후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향후 청와대·정부 인사계획에 대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질의에 “특별히 따로 계획을 정하고 있는 것은 없다. 전적으로 인사권자(문재인 대통령)가 하실 일이다”고 말했다.
 
하지만 임 실장은 ‘장 실장과 김 부총리의 인사설은 근거가 없는 것이냐’는 김 원내대표의 추가 질의에 “꼭 그렇다고만 볼 수 없다”며 “장 실장이나 김 부총리나 언제든 책임감을 갖겠다고 인사권자에 얘기 했기 때문에 판단은 인사권자께서 하실 것”이라고 답했다.
 
‘청와대·정부 직분에 충실하지 않는 등 다음 총선에 나설 인사들에 대해 이번 연말에 대폭 교체해야 한다’는 김 원내대표의 요청에 임 실장은 “말하신 그대로 (대통령께)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