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왕진진, 사기·횡령 혐의 부인 "내가 세상 물정에 약해"

왕진진. [일간스포츠]

왕진진. [일간스포츠]

팝 아티스트 낸시랭과 이혼 절차를 밟고 있는 왕진진(본명 전준주)이 사기 및 횡령 혐의에 대해 부인했다.
 
6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사기 및 횡령 혐의로 기소된 왕진진의 8차 공판이 진행됐다.
 
왕진진은 지난해 문모 교수에게 10억 원대 중국 도자기를 넘기겠다며 1억을 챙긴 혐의를 받는다. 또 A씨 소유의 외제차량을 가져간 뒤 이를 담보로 5000만원을 받아 챙기고 외제차도 돌려주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날 공판에서 왕진진은 "사기 및 횡령 의사가 없었다"라며 "도의적인 잘못은 인정한다. 하지만 하지 않은 것에 대해 바로잡기 위해 재판을 진행하고 있는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내가 세상 물정에 약하고 사람을 잘 믿는다. 상대만 너무 믿었던 것이 아닐까 싶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왕진진 사기 혐의 9차 공판은 12월 18일 같은 장소에서 진행된다.
 
한편 왕진진은 낸시랭과 결혼 9개월 만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 왕진진은 낸시랭으로부터 성폭력범죄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된 상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