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6개월 아기 입 막고 사진촬영…30대 위탁모 긴급체포

6개월 아기의 입을 막아 숨을 쉬지 못하게 하고, 이를 사진까지 찍은 30대 위탁모가 6일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연합뉴스]

6개월 아기의 입을 막아 숨을 쉬지 못하게 하고, 이를 사진까지 찍은 30대 위탁모가 6일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연합뉴스]

 
생후 6개월 된 아기의 입을 막아 숨 쉬지 못하게 한채 이를 촬영까지 한 위탁모가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6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아동학대 혐의로 김모씨(38)를 붙잡아 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생후 6개월된 아기의 입을 막아 숨을 쉬지 못하게 하고 이를 사진 촬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김씨의 휴대전화에서 범행 사진을 확보했다.
 
김씨는 아기의 친부모가 보육비를 보내지 않아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다.
 
김씨는 또 자신이 돌보던 15개월 A양이 혼수상태에 빠진 사건에 대해서도 같은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23일 A양을 진료한 병원으로부터 학대 소견이 보인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착수했다.
 
김씨는 A양 학대 혐의에 대해 부인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