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민 10명 중 8명 "미세먼지가 '방사능'보다 불안"

국민 10명 중 8명은 미세먼지를 '불안한 환경문제' 중 압도적인 1위로 꼽았다. 6일 통계청이 발간한 '2018년 사회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82.5%는 가장 불안한 환경 문제로 미세먼지를 꼽았다.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6일 오전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이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에 싸여 있다. [연합뉴스]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린 6일 오전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도심이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에 싸여 있다. [연합뉴스]

 
이어 방사능에 대한 불안도는 54.9%로 나타났다. 방사능은 최근 라돈침대 논란과 함께 우려를 낳은 환경 문제로 떠올랐다. 이어 가습기 살균제 등 유해화학물질(53.5%)과 폭염·홍수를 비롯한 기후변화(49.3%), 농약·화학비료(45.6%) 순으로 나타났다. 수돗물이 우려된다는 응답률이 30.4%로 가장 낮았다.
 
미세먼지가 '불안하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 역시 6개항목 가운데 압도적으로 낮았다. 응답자의 4.5%만이 이같이 답했으며 '보통이다'라고 대답한 비율도 13.0%로 최저치를 기록했다.
 
미세먼지 불안은 도시에 국한된 문제가 아니었다. 도시 거주자의 불안도는 83.5%, 농촌의 경우 77.5%를 기록했다. 전반적으로 도시 거주민이 농어촌보다 더 불안을 느끼고 있지만 농촌도 적은 수치는 아니다.
 
환경이 5년 전과 비교해 좋아졌다고 답한 비율은 25.4%에 불과했으며 과거보다 나빠졌다(36.4%)고 생각하는 사람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생활환경에 대한 평가는 '좋다' 35.8%, '보통이다' 48.0%, '나쁘다' 16.2%의 비율을 나타냈다. 여러 요소 가운데 녹지환경(50.2%)에 대한 만족도가 가장 높았고 그 다음이 소음·진동(29.9%), 토양(29.4%), 하천(29.3%) 순이었다.
 
환경오염 방지를 위한 노력은 '재활용품 분리배출'을 하는 사람이 전체의 91.7%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음식물 쓰레기 줄이기(83.6%), 가정 내 대기전력 줄이기(78.3%) 등에서 '노력한다'는 응답률이 높았다.
 
반면 친환경제품 구입·사용(47.4%)과 자연보호·환경보전 활동 참여(29.8%)는 다른 활동에 비해 노력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