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엔 “IS, 이라크 202곳에 양민 등 학살 매장…1만2000명 추산”

6일(현지시간) UNAMI는 테러조직 IS가 지난 2014년부터 3년간 이라크 202곳 지역에 학살한 양민 등을 집단 매장했다고 발표했다. 유엔 조사관이 컴퓨터를 집단 매장터 발굴 작업을 설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UNAMI는 테러조직 IS가 지난 2014년부터 3년간 이라크 202곳 지역에 학살한 양민 등을 집단 매장했다고 발표했다. 유엔 조사관이 컴퓨터를 집단 매장터 발굴 작업을 설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가 이라크 내 202곳 지역에 양민과 군경의 시신을 집단매장했다고 이라크주재 유엔사무소(UNAMI)가 밝혔다.
 
6일(현지시간) UNAMI는 이날 보고서를 통해 2014년부터 3년간 IS의 근거지였던 이라크 서부 니네베주와 북부 모술 등에서 IS가 남긴 집단 매장터 202곳을 발견해 이를 문서로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들 매장터 중 이라크 정부가 발굴한 28곳에서만 시신이 1258구가 발견됐다. 매장터 한 곳당 평균 45구의 시신이 묻힌 셈이다.
 
시신 가운데는 어린아이와 여성, 장애인, 노인 등 전쟁과 관련성이 통상 낮은 것으로 인식되는 민간인 시신도 포함됐다고 UNAMI는 지적했다.
 
UNAMI는 IS에 학살돼 집단 매장된 이라크인이 최대 1만2000명 정도로 추산하며 앞으로 더 많은 집단 매장터가 발견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IS는 점령지에서 자신에 협조하지 않거나 탈출하려는 민간인이나 이라크 군경을 무차별 살해했다.
 
UNAMI는 “집단 매장터는 두려울 정도의 인명 손실과 엄청나게 고통스럽고 충격적인 잔인성의 증거”라며 “이라크 당국은 이들 양민 집단 매장터를 보존하고 시신을 발굴해 희생자의 가족에게 인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집단 매장터에서 대규모 양민 학살과 같은 전쟁 범죄를 밝히고 희생자의 신원을 알아낼 수 있는 결정적인 법의학적 증거를 확보할 수도 있다”며 “이를 IS 가담자를 법적으로 처벌하는 증거로 사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