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m 전기담장 뛰어넘어…” 연구소 사육장 탈출한 붉은털원숭이

붉은털원숭이. [연합뉴스]

붉은털원숭이. [연합뉴스]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영장류자원지원센터의 준공날인 6일 이곳 사육장에 있던 붉은털원숭이 한 마리가 고압 전류가 흐르는 담장을 넘어 탈출했다.
 
센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30분 센터에 있던 생후 38개월가량의 붉은털원숭이가 7m 높이의 담을 넘어 달아났다.
 
당시 사육장 담에는 고압의 전류가 흐르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센터 직원들은 달아난 원숭이를 찾기 위해 수색에 나섰지만, 날이 어두워져 오후 6시 10분 일단 수색을 중단했다.  
 
영장목 긴꼬리원숭잇과 포유류인 붉은털원숭이는 레서스원숭이, 히말라야 원숭이 등 이름으로 불린다. 몸길이는 50~60cm로, 사람에게 해를 가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준공식을 한 정읍 영장류 자원지원센터는 안정적인 영장류 자원 지원을 위해 185억원을 들려 건립됐다.
 
센터에는 붉은털원숭이 등 영장류 1090여 마리가 생활하고 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