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4G 자율차 1m 간 뒤 브레이크, 5G는 3㎝…내달 5G 서비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가상현실에서 다른 참여자들과 함께 스포츠, 영화, 드라마 등 동영상 콘텐츠를 보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옥수수 소셜 VR'을 지난 10월 12일 상용화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SK텔레콤 홍보 모델들이 '옥수수 소셜 VR'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 SK텔레콤]

SK텔레콤과 SK브로드밴드는 가상현실에서 다른 참여자들과 함께 스포츠, 영화, 드라마 등 동영상 콘텐츠를 보며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옥수수 소셜 VR'을 지난 10월 12일 상용화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SK텔레콤 홍보 모델들이 '옥수수 소셜 VR'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는 모습. [사진 SK텔레콤]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 속 세상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레디 플레이어 원에선 다수의 사람이 가상현실인 '오아시스'에 접속해 경제·오락·모험 등 일상의 생활을 영위한다. 5G(세대) 통신기술이 도입되면 다수의 사람이 동시에 가상현실에 접속해 실제와 비슷한 느낌으로 다양한 활동을 즐길 수 있게 된다. 
 
이를 가능하게 해줄 5G가 다음 달 1일부터 국내에서 서비스된다. SK텔레콤ㆍKTㆍLG유플러스 등 통신사 3사는 다음 달 1일부터 서울과 일부 지역에서 라우터(이동형 공유기)를 통한 5G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다만 라우터 없이 스마트폰으로 바로 5G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내년 3월까지 기다려야 한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서울 시청 앞 기지국에 5G 장비를 설치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는 내달 1일 서울과 대전 일부 지역에서 라우터를 이용한 5G 시범 서비스를 개시한다. [사진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직원들이 서울 시청 앞 기지국에 5G 장비를 설치하고 있는 모습. LG유플러스는 내달 1일 서울과 대전 일부 지역에서 라우터를 이용한 5G 시범 서비스를 개시한다. [사진 LG유플러스]

 
5G 서비스가 시작되면 엔터테인먼트뿐 아니라 의료ㆍ보안ㆍ차량 분야나 스마트 시티·공장 등 광범위한 범위에서 새로운 서비스가 출현할 전망이다. 이동통신사 등에서 가장 빨리 관련 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 분야는 엔터테인먼트다. 5G 기술이 구현되면 여러 사람이 동시에 접속해 고화질의 가상현실(VR)을 즐길 수 있다. 
 
SK텔레콤이 지난달 출시한 ‘옥수수 소셜 VR’의 경우 최대 8명이 가상 공간에 모일 수 있다. 1인칭 시점으로 360도로 돌려 볼 수 있는 가상 공간에서 참여자들과 ‘옥수수’의 동영상을 함께 보며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서비스다. KT도 12일부터 ‘스페셜 포스 VR’ 등의 서비스를 출시한다. 각각 다른 장소에 있는 사용자 최대 10명이 가상 공간에서 만나 슈팅 게임을 즐기는 서비스다. LG유플러스도 ‘아이돌 라이브’ 등 현재 제공 중인 실감형 서비스를 연내 한층 업그레이드한단 계획이다. 홍대식 연세대 전기전자공학부 교수는 “기존 4G 대비 20배 빨라진 초고속 통신을 통해 고화질·실감형 미디어 산업의 가파른 발전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보안 분야도 5G로 인한 변화가 기대된다. KT는 화성시와 함께 드론을 통한 안심귀가 서비스를 개발 중이다. 드론이 CCTV의 사각지대를 실시간으로 촬영해 전송한다. LG유플러스는 ‘지능형 CCTV’ 기술을 연내 상용화한다. 실시간 고화질 영상을 통해 어두운 영상 속 인물의 성별은 물론 연령대까지 확인이 가능하다. 업계 관계자는 “재난이 발생하면 5G와 연결된 VR기기를 통해 로봇과 드론을 원격으로 조종해 재난 현장을 파악하고 현장을 진화하는 게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12일 개인형 실감미디어 서비스인 '기가라이브TV'를 출시한다. 홍익대학교 인근의 한 카페에서 모델이 ‘기가라이브TV’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 KT]

KT는 12일 개인형 실감미디어 서비스인 '기가라이브TV'를 출시한다. 홍익대학교 인근의 한 카페에서 모델이 ‘기가라이브TV’를 시연하고 있다. [사진 KT]

커넥티드카나 자율주행차 등 차량 분야에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 SK텔레콤에 따르면 시속 100㎞로 운행 중인 차가 4G의 통신 속도로 위험을 감지한 경우(반응속도 0.03초)에는 약 1m 이동 후 브레이크를 밟지만, 5G 속도(반응속도 0.001초)로는 약 3㎝ 이동 후 제동을 시작한다. 최창순 SK텔레콤 ICT기술원 연구원은 “내 차에서 발생한 정보를 뒷 차량에 전달해 뒷 차량을 제어하기 위해선 지연이 거의 없는 5G 통신 기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지난 2월 화성에서 복수의 5G 자율주행차가 통신하면서 나란히 운행하는 모습을 시연한 바 있다.
 
스마트 팩토리나 스마트 시티 구축도 가속화할 전망이다. 5G는 1㎢당 최대 100만개의 사물인터넷기기(IoT)를 연결할 수 있다. 기존의 4G 대비 10배 많은 수준이다. 이로 인해 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다양한 사물에도 통신 기능을 결합해 각종 빅데이터 수집이 가능해진다. 또 영상 데이터 분석을 통해 제품의 불량률을 낮추거나 로봇을 원격으로 움직여 공장을 가동하는 것도 가능해질 전망이다. 홍 교수는 “통신 지연이 획기적으로 줄어들면서 스마트 팩토리·자율주행·원격의료 등의 분야에서 혁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김경진 기자 kjin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