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기 탈'출 현대중공업, 사장단 대폭 물갈이

현대중공업그룹이 6일 주요 계열사 사장단 및 현대중공업 사업본부 대표에 대한 인사를 단행했다.
 
그룹 측은 “어려운 대내외 경영환경 속에서 재도약을 위한 새로운 출발을 선언한 것”이라고 인사 이유를 밝혔다. 하지만 재계 안팎에선 최근 하도급 기업 단가 후려치기와 기술 탈취 등 의혹 등으로 공정거래위원회 조사를 받고 있는 데 대한 문책 차원이란 해석이 나온다.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은 최근 책임을 지고 사퇴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현대중공업 공동 대표이사 사장에 선임된 가삼현 사장과 한영석 사장(왼쪽부터). [사진 현대중공업 그룹]

현대중공업 공동 대표이사 사장에 선임된 가삼현 사장과 한영석 사장(왼쪽부터). [사진 현대중공업 그룹]

 
주력 계열사인 현대중공업 공동 대표이사 사장에는 현대미포조선 한영석(61) 사장과 그룹 선박 해양영업본부 가삼현(61) 사장이 내정됐다. 한 신임 대표는 충남대 기계공학과를 나와 현대중공업 설계 및 생산본부장 등을 거쳐 2016년부터 현대미포조선 사장으로 재직해 왔다.  
가 신임 대표는 연세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런던지사장, 서울사무소장 등을 거쳐 2014년부터 그룹 선박해양영업 대표를 맡아왔다.
현대미포조선 신현대 신임 사장과 현대삼호중공업 이상균 신임 사장(왼쪽부터).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현대미포조선 신현대 신임 사장과 현대삼호중공업 이상균 신임 사장(왼쪽부터).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현대미포조선 대표이사 사장에는 신현대(59) 현대중공업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해 내정됐다. 충북대 전기공학과를 나온 신 신임 사장은 현대중공업 조선사업본부 계약관리, 시운전 담당 등을 거쳐 군산조선소장을 지냈고, 2016년부터 현대중공업 조선사업본부 사업대표로 재직해 왔다.
현대삼호중공업 대표이사 사장에는 이상균(57)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해 내정됐다. 이 사장은 인하대 조선공학과 출신으로 현장 경험이 풍부한 선박건조 전문가다. 2015년부터 현대삼호중공업 생산본부장으로 일했다.
현대오일뱅크 강달호 신임 사장과 현대일렉트릭 정명림 신임 사장(왼쪽부터)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현대오일뱅크 강달호 신임 사장과 현대일렉트릭 정명림 신임 사장(왼쪽부터) [사진 현대중공업그룹]

 
현대오일뱅크 대표이사 사장에는 강달호(60) 부사장이 역시 사장으로 승진해 내정됐다. 연세대 화학공학과를 나온 강 사장은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생산부문장, 중앙기술연구원장을 거쳐 2014년부터 안전생산본부장으로 재직했다.  
 
이번 인사에서 지난 7월 현대일렉트릭 대표로 취임한 정명림(59) 부사장이 사장으로 승진했다. 현대중공업 해양플랜트사업 대표엔 박준성 전무, 엔진기계사업 대표엔 이기동 전무가 각각 부사장으로 승진해 선임됐다. 현대중공업지주 로봇사업 대표에는 현대중공업 서유성 전무가 선임됐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