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명균 “이산가족 화상상봉에 85억원 추가 비용…예산 증액 필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뉴스1]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뉴스1]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6일 “이산가족 화상상봉에 85억원 정도가 필요하다”며 이산가족 상봉과 관련한 남북협력기금 예산 증액을 국회에 요구했다.
 

“앞서 예산 편성 때 예측 못 했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산가족 화상상봉에 얼마나 예산 증액이 필요하냐’는 박완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조 장관은 “화상상봉 시스템이 전국 13곳에 흩어져 있다”며“10년간 사용을 안 해서 전면 개보수가 필요한 사항인데 이를 포함해 85억원 정도 소요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서 예산 편성을 할 때 이산가족 화상상봉이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될 것으로 예측하지 못했다”며 “국회의 예산 논의 과정에서 관련 예산이 증액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또 “예산 편성 과정에서 빠르게 (남북이) 합의되지 못한 측면이 있다”며 “(내년도 남북) 협력기금에는 반영이 안 됐는데 예산 논의 과정에서 (이산가족 화상상봉이) 실현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