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2020년 첫 화성 탐사 나선다

[사진 CNSA 홈페이지 캡처]

[사진 CNSA 홈페이지 캡처]

중국이 2020년 첫 화성탐사에 나서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6일 중국 환구망(環球網)에 따르면 자오젠(趙堅) 중국국가우주국(CNSA) 시스템공정부 부부장은 이날 중국 주해(珠海)시 중국항공우주 국제포럼 연설에서 “중국의 첫 화성탐사 임무를 2020년에 실시하고 2021년 화성탐사 기기를 화성에 착륙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자오 부부장은 또 “중국은 2030년쯤까지 소행성 탐사, 화성 시료 채취, 목성계 탐사 및 행성 통과 등 3가지 우주탐사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은 민간용 우주 기초설비 분야에서 현재까지 200개 이상의 인공위성을 궤도에 올렸고, 2025년 전까지 100개에 가까운 위성을 더 개발·발사할 예정이다.
 
또 우주항공 운송시스템 분야에서는 지금까지 290차례 창정(長征)로켓을 발사했으며, 앞으로 (우주선 등) 우주설비 400여기를 쏘아 올릴 예정이다.
 
중국은 지난달 말까지 40개국의 우주비행 관련 정부기관 및 다수의 국제조직과 120여개의 우주협력협정 및 양해각서를 체결했으며, ‘유엔 외기권의 평화적 이용에 관한 위원회(COPUOS)’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등 20개 국제기구와 협업하고 있다.
 
자오 부부장은 “우주 공간의 평화적 이용·탐사는 인류가 부단히 추구해온 것”이라며 “새로운 역사적 출발점에 서서 중국은 앞으로 빠르게 우주비행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제적인 우주 교류협력을 적극적으로 전개하고 우주비행 활동성과가 더욱 광범위하고 높은 수준에서 인류복지를 증진하는 데 쓰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