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강원도 DMZ 내 화살머리고지서 전사자 유해 2구 또 발견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DMZ)내 화살머리고지에서 발견된 4번째 유해(정강이뼈)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DMZ)내 화살머리고지에서 발견된 4번째 유해(정강이뼈) [국방부 제공=연합뉴스]

 
남북 공동유해발굴을 위한 지뢰제거 작업이 진행되는 강원도 철원 비무장지대(DMZ) 내 화살머리고지에서 6·25전쟁 전사자 유해 2구가 또 발견됐다.
 
6일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화살머리고지에서 3번째와 4번째 유해를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3번째 유해(종아리뼈)는 지난달 29일 지뢰제거 작업 중에, 4번째 유해(정강이뼈)는 지난 5일 도로개설 작업 중에 각각 발견됐다.  
 
2구의 유해는 모두 6·25전쟁 때 화살머리고지 전투에서 전사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하지만 이번에 발견된 유해 2구가 국군 전사자인지는 정밀감식을 거쳐야 확인할 수 있다.
 
앞서 지난달 24일에 고(故) 박재권 이등중사의 인식표 등 유해 2구가 발견되어 수습된 바 있다.
 
한편, 화살머리고지는 6·25전쟁 당시 치열한 고지전이 벌어졌던 철의 삼각지역 중 한 곳이다. 1951년 11월부터 1953년 7월까지 국군 2·9사단, 미군 2사단, 프랑스대대와 중국군이 전투를 벌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