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8000억원 복권 ‘잭팟’ 터트린 美여성…당첨금 절반인 2225억원 수령

미국 아이오와주 복권위원회에서 5일(현지시간) 파워볼 당첨자 중 한 명인 레린느 웨스트가 당첨액을 수령하며 축하받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아이오와주 복권위원회에서 5일(현지시간) 파워볼 당첨자 중 한 명인 레린느 웨스트가 당첨액을 수령하며 축하받고 있다. [AP=연합뉴스]

 
싱글맘으로 세 딸을 키운 미국의 50대 여성이 당첨금이 약 8000억원에 이르는 파워볼 복권의 주인공 2명 중 한 명이 됐다.
 
5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아이오와주 레드필드의 작은 마을에 사는 레린느 웨스트(51)는 지난달 27일 추첨이 이뤄진 파워볼 복권에 당첨돼 6억8800만 달러(약 7728억원)의 절반을 받게 됐다.
 
그는 일시불을 선택해 세금을 제외하고 1억9810만 달러(약 2225억원)를 손에 쥐게 됐다.  
 
웨스트는 당첨자가 두 명이라고 발표되고 일주일이 흐른 뒤 첫 주인공으로 등장했다. 뉴욕주의 당첨자는 아직 나타나지 않았다.
 
이번 복권은 지난 8월 11일 이후 당첨자가 없어 당첨금이 쌓이면서 역대 최고액 수준이 됐다.  
 
웨스트는 당첨 복권을 복권위원회 측에 제출한 뒤 “아무도 내 당첨 사실을 믿지 않는다”며 “다들 내가 미쳤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복권을 살 만한 돈을 쥐면 1주일에 두 차례 사는 등 당첨을 꿈꿔왔다”면서도 “여러분들은 당첨되는 순간 책임감과 함께 자신이 미칠 수 있는 영향력을 깨닫게 될 것”이라며 부담감을 전했다.
 
더불어 웨스트는 “10대 때 옥수수밭과 콩밭에서 일하는 등 어려운 가정에서 자라 경제적 어려움이 어떤 건지 안다”며 “당첨금 일부를 가족들에게 나눠주고, 어려운 사람들을 돕기 위한 재단을 설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싱글맘으로 보험업계에서 일하며 3명의 딸을 키웠다. 지금은 손주만 6명을 둔 할머니이기도 하다.
 
한편, 이번 파워볼 당첨자 2명은 2억9220만 분의 1 확률로 당첨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