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종석 측 “현지 담당자, 여권 들고 사라져…뒤늦게 압류 상황 전달”

[중앙포토]

[중앙포토]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억류됐던 배우 이종석(29)이 6일 귀국했다.  
 
소속사 에이맨 프로젝트는 이날 공식 SNS를 통해 “이종석이 인도네시아 팬미팅 직후 기획사와 현지 프로모터인 예스24의 업무처리 때문에 귀국 일정이 지연됐다”며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 몹시 당황했지만 인도네시아 대사관의 도움으로 무사히 귀국하게 됐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우선 비자 미발급 사태와 관련해 “당사는 이번 팬미팅이 진행된 지난 3일에 앞서 에이전트인 유메토모와 더크리에이티브랩 관계자를 통해 현지 프로모터인 예스24가 이종석 외 총 11명 스태프의 공연 비자 발급을 완료됐다는 진행 상황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에 따라 2일 자카르타에 입국한 12인은 3일 오후 6시 30분 팬미팅 공연을 예정대로 진행했다. 하지만 출국을 앞둔 4일 오후 8시쯤 자카르타 공항에서 출국자 전원의 여권을 소지하고 있던 예스24 인도네시아 법인장의 행방을 알 수 없다는 소식을 접했다”고 했다.
 
소속사는 “이후 당사는 5일 오전 2시 30분쯤 연락이 닿은 법인장을 통해 티켓 판매량 누락 신고로 인해 인도네시아 현지 세무 당국이 출국자 전원의 여권을 압류했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벌금을 납부할 것이라는 상황을 전달받았다”고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이종석과 스태프 전원은 사태를 조속하게 마무리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해결 방안을 강구하던 중 인도네시아 주재 대사관을 통해 비자 발급에 문제가 발생 이민국에 출국 정지 조치가 취해져 있음을 확인하게 됐다.
 
소속사는 “해당 시점까지 예스24 측은 이종석과 소속사에 거짓으로 일관하며 금전적 정신적으로 심각한 피해를 입혔다”며 “에이맨 프로젝트는 법무법을 통해 프로모터인 예스24를 비롯한 두 에이전트사를 대상으로 한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