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낮아도 열차소리 안들리네···높이 1m 철도방음벽 개발

철도 선로 가까이에 낮은 높이로 설치되는 방음벽이 개발됐다.  

철도시설공단, 선로와 2.5m 근접해 설치
공사비 18%절감…인근 주택가 소음도 낮아져
일산역 시범 설치해 효과, 전국에 보급키로

한국철도시설공단(공단)은 6일 경의중앙선 일산역 인근에 시범 설치한 '선로근접형 저상 방음벽'의 성능시험을 마쳤다고 밝혔다. 선로근접형 저상 방음벽은 선로 가까이에 낮은 높이로 설치되는 방음벽이다. 높이가 3m에 육박하는 기존 방음벽과 달리 1m 정도로 낮다. 방음벽 위치도 선로 중심(선로와 선로 사이)에서 6m 정도 멀리 설치하던 기존 방음벽과 달리 2.5m로 가깝게 설치한다.   
 
철도시설공단

철도시설공단

공단은 철도 소음이 궤도·바퀴·엔진 등이 위치한 열차 아래쪽에서 주로 발생한다는 점에 착안해 한국철도기술연구원과 함께 신형 방음벽을 개발했다. 기존 방음벽보다 공사비를 18% 이상 줄일 수 있어 경제적이다. 공사비는 100m당 1억6000만원 정도 든다. 공장에서 제작이 끝난 방음벽을 현장에서는 설치만 하면 돼 시공성도 뛰어나다. 높이가 낮아 인근 주민과 열차 승객의 조망을 해치지 않는다는 장점도 있다.
방음벽

방음벽

 
공단은 신형 방음벽의 구조적 안정성을 확인하기 위해 열차운행 소음 민원이 많았던 경의중앙선 일산역 인근(일산교 하부 일대)에 시범 설치해 성능을 시험했다. 그 결과 실제로 주거지에서 소음이 3dB 이상 줄어 높이가 낮은데도 소음 줄이기 효과가 기존 방음벽과 차이가 없음을 확인했다. 공단은 이 방음벽을 전국 철도에 보급할 계획이다. 
 
한국철도시설공단 조영규 부장은 "신형 방음벽을 주거밀집지역 인근 분기 구간에 설치하면 더 큰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며 "국토교통부 연구개발 과제로 개발된 신형 방음벽에 고양 일산 주민들도 큰 만족감을 드러냈다"고 말했다.
 
대전=김방현 기자 kim.b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