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인척 특혜 채용비리 안 돼" 채용실태 전수감사 나선 경기도

경기도가 내년 1월까지 도내 모든 부서와 산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특혜 채용 실태 조사에 나선다. 적발되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관련자들을 엄중히 처벌하고 채용·정규직 전환 등도 취소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6일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도 및 공공기관 특혜 채용 실태 특별감사 계획을 발표했다. 

경기도, 6일 특혜 채용실태 전수감사 계획 발표
내년 1월까지 경기도청과 직속기관 전체 대상
2014년 1월 이후 정규직 전환자 등 대상으로 조사
적발 시 관련자 처벌하고 전환 취소도 예고
킨텍스선 성비 기준 임의 조정해 2년간 여성 46명 탈락

감사관실 7개 반 32명으로 구성된 자체 감사반을 편성해 내년 1월까지 특혜 채용 비리 감사에 돌입한다. 
6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김용 경기도 대변인이 경기도 및 공공기관 특혜채용 실태 특별감사계획 발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6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김용 경기도 대변인이 경기도 및 공공기관 특혜채용 실태 특별감사계획 발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감사 대상은 경기도청 186개 부서와 산하 22개 공공기관이다. 2014년 1월 이후 경기도와 산하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자(예정자 포함)는 물론 같은 기간 인재채용팀의 채용 절차나 공공기관 통합채용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용자 전원을 대상으로 조사한다.
정부가 지난 1일 발표한 '공공기관 채용 비리 전수조사(공공기관의 2017년 신규채용, 2014년 이후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대상 조사)보다 감사 대상과 범위가 더 넓다.
 
경기도는 이번 감사에서 친인척 특혜채용이나 고용세습, 채용계획의 사후·자의적 변경, 평가점수 조작, 서류·면접위원의 이해관계, 특채 시험방식의 적정성,  법정절차 생략 등을 중점적으로 조사한다. 
 
이를 위해 채용 비리 신고센터 전용 전화(031-8008-2691) 등 다양한 비리 제보 창구를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경기도와 각 기관 인터넷 홈페이지, 전광판 등을 통해 제보도 독려하기로 했다. 
특혜 채용 비리가 적발되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비리 관련자를 엄중하게 처벌하고 채용은 물론 정규직 전환 취소도 하겠다는 방침이다.   
6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김용 경기도 대변인이 경기도 및 공공기관 특혜채용 실태 특별감사계획 발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6일 오전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김용 경기도 대변인이 경기도 및 공공기관 특혜채용 실태 특별감사계획 발표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경기도]

 
경기도는 이날 일부 공공기관의 부적합 채용 혐의도 포착했다고 밝혔다. 
지난 8월 이재명 경기도지사 인수위원회의 특별조사 요청에 따라 킨텍스를 조사한 결과 2016년과 2017년 채용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킨텍스는 2017년 신입직원 채용 1차 서류전형에서 남성 37명, 여성 163명이 성적순으로 선발되자 양성평등 채용목표제를 잘못 적용해 서류전형 통과자 수를 조정한 것으로 조사됐다. 
 
킨텍스의 양성평등 채용목표제는 최소 성비를 30% 유지하도록 하고 있는데 인사팀장과 담당자가 이를 40%로 자의적으로 적용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서류전형 통과 대상자였던 여성 163명 중 43명을 탈락시키고 대신 뒷순위인 남성 43명이 통과돼 남성 80명, 여성 120명이 2차 필기시험을 치렀다.
킨텍스는 2016년에도 같은 이유와 방법으로 필기시험 통과 대상자인 여성 3명을 탈락시키고 뒷순위 남성 응시자 3명을 통과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도청 청사. [사진 경기도]

경기도청 청사. [사진 경기도]

 
경기도는 킨텍스가 인사위원회의 심의·의결 없이 내부 결재로 양성평등 채용목표제 규정을 30%에서 40%로 변경해 여성응시자를 탈락시킨 점은 문제가 있다고 봤다. 이 과정에서 비리가 있는지 등을 살피기 위해 킨텍스 인사팀장과 담당자 2명을 업무방해 등 혐의로 경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또 킨텍스에도 이들에 대한 징계를 요구했다. 
  
김용 경기도 대변인은 "특혜채용은 취업난 속 사활을 걸고 구직 중인 청년들의 기회를 박탈하고 공정한 사회질서를 훼손하는 범죄 행위"라며 "도 소속 내부 직원 채용과 정규직 전환과정까지 조사 범위를 확대해 철저하게 실태를 파악해 공평한 기회, 공정한 경쟁이 보장되는 경기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