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숙명여고 '쌍둥이 아빠' 영장심사 출석…질문엔 묵묵부답

쌍둥이 딸에게 시험문제와 답안을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A씨(가운데)가 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경록 기자

쌍둥이 딸에게 시험문제와 답안을 유출한 혐의를 받고 있는 숙명여고 전 교무부장 A씨(가운데)가 6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경록 기자

쌍둥이 딸에게 정기고사 시험문제를 유출한 혐의를 받는 서울 숙명여고 전임 교무부장 A씨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6일 법원에 출석했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30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해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데, 억울한 점 있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모든 질문에는 법정에서 진술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컴퓨터를 교체한 이유'와 '시험지 보관날 부터 혼자 야근한 이유' 등 다른 질문에는 답하지 않고 곧장 법정으로 향했다. 
 
A씨는 자신이 재직하는 숙명여고에서 2학년인 쌍둥이 딸에게 정기고사 문제와 정답을 유출한 혐의를 받는다. 
 
A씨의 구속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될 전망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