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휴대전화 600만대…중고생도 방탄소년단(BTS) 동영상 봐”

그룹 방탄소년단(BTS) 관련 콘텐트가 북한 청소년들 사이에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5일 알려졌다. 

 
방탄소년단. [사진 방탄소년단 공식 홈페이지]

방탄소년단. [사진 방탄소년단 공식 홈페이지]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서 “북한에서 사용 중인 휴대전화가 600만 대라고 최근 강연한 걸 들었는데 맞느냐”는 윤후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조 장관은 “맞다”고 답했다. 북한 인구가 2500만명 정도인 것을 고려했을 때 약 4명에 1명꼴로 휴대전화를 가지고 있는 셈이다.
 
조 장관은 또 “중고교생도 휴대전화를 갖고 다닌다는데 (북한에서) 방탄소년단 유튜브도 볼 수 있냐”는 질의에는 “인터넷 개방은 되지 않고 내부망처럼 돼 있어 (사용에) 제약이 있지만, 북한 청소년들 사이에 (방탄소년단 콘텐트가) 유통된다고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북한에서 사용하는 휴대전화는 현재 (통신망이) 3G 아래인 것으로 보고 있다”며 “(판매 가격은) 100달러부터 200달러 사이에서 판매되는 것으로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