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무원 준비? 열심히 안 산 것” 비하 논란 일자 사과한 스타 강사

지난 7월 심우철씨가 강의 도중 한 말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졌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지난 7월 심우철씨가 강의 도중 한 말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졌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여러분 열심히 안 살았죠? 열심히 살았으면 여기 있을 수 없을 가능성이 높아요.”
 
‘심슨’이라는 예명으로 활동하는 ‘스타 영어 강사’ 심우철(47)씨가 강의 도중 9급 공무원시험 준비생을 비하했다는 논란에 휩싸이자 뒤늦게 사과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심씨가 지난 7월 서울 노량진의 한 학원에서 강의한 내용을 담은 캡처 사진이 퍼졌다.  
 
이에 따르면 심씨는 “정신교육 겸 냉정하게 이야기합시다. 여러분들 열심히 안 살았죠?”라며 “열심히 살았으면 여기 없을 가능성이 높아요. 열심히 살았으면 어디 대기업에 취직했을 겁니다”라고 말했다.  
 
이 캡처 사진은 뒤늦게 공무원시험 관련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급속하게 퍼졌다. 그의 이런 발언을 두고서 ‘경솔했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심씨의 사과문.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심씨의 사과문.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논란을 인지한 심씨 측은 뒤늦게 사과문을 올렸다. “신중하지 못한 발언이었다”는 것이다.
 
심씨는 지난 5일 자신의 강의 관련 카페에 장문 글을 올리고 “수강생이나 수험생을 무시하려는 의도는 아니었다”며 “순간 잘못된 사고와 방식으로 마음을 상하게 한 발언은 고개 숙여 사과한다”고 밝혔다.  
 
그는 논란이 된 발언을 한 배경에 대해서는 “강의 중 수업이 끝나지 않았는데, 책을 정리하는 등 일부 학생이 불성실한 모습을 보여 메시지를 주기 위함이었다”는 취지로 설명했다.  
 
심씨는 “이번 일을 통해 학생을 가르치는 방식에 대해 깊은 반성과 고민을 해보는 계기가 됐다”며 “제 경솔함이 본의 아니게 공부에 집중해야 할 여러분의 마음을 상하게 한 것 같아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심씨는 연세대학교 영문학과, 동 대학원 국제학 석사를 졸업한 뒤 입시교육업체 메가스터디·이투스 등에서 수능 영어 과목을 가르치며 ‘스타 강사’로 이름을 알렸다. 2013년부터는 7·9급 공무원 시험 영어 과목 강의도 하고 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