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출 후 내연남 딸 출산한 30대 엄마, 남편이 의심하자 딸 살해

[사진 pixabay]

[사진 pixabay]

대구지법 형사11부(손현찬 부장판사)는 혼외 임신으로 낳은 딸에게 독극물을 먹여 살해한 혐의(살인)로 기소된 A(34)씨에 대해 징역 8년을 선고하고 5년간 보호관찰을 명했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월 경북에 있는 한 빈집에서 독극물을 탄 음료수를 딸(2)에게 먹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남편과 사이에 세 딸을 낳아 키우던 A씨는 2014년 가출을 했다가 11개월 만에 집으로 돌아왔다.
 
집으로 돌아올 무렵 A씨는 동거하던 남성과 사이에 딸을 임신한 상태였고 동거남은 그가 집에 돌아온 직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A씨는 딸을 출산했지만 남편이 아이의 출생에 대해 의심을 하자 심한 스트레스를 받다가 결국 딸에게 독극물을 먹였다.  
 
재판부는 "동거남이 자살한 뒤 환청과 환각 증세를 호소하면서 심한 스트레스와 우울증을 겪던 중 범행을 했고 부양해야 할 자녀가 있는 점 등을 종합했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