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알까기·동전치기 … 골프장에 ‘뱀’이 산다

지난해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4벌타를 받은 렉시 톰슨(가운데)은 올해도 두 차례 벌타를 받았다. 톰슨은 이후 한동안 대회에 참가하지 않았다. [AP=연합뉴스]

지난해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4벌타를 받은 렉시 톰슨(가운데)은 올해도 두 차례 벌타를 받았다. 톰슨은 이후 한동안 대회에 참가하지 않았다. [AP=연합뉴스]

대만 출신의 여자 골프 유망주 첸 도리스(25)가 지난 3일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시드전인 Q시리즈 7라운드에서 속임수로 실격됐다. OB 지역에 떨어진 골프공을 그의 어머니가 발로 차서 인바운드 지역으로 보냈기 때문이다.
 

‘신사 스포츠’ 골프도 속임수 유혹
대만선수 엄마 OB난 공 밀어넣어
톰슨은 그린에서 공 옮기다 벌타

이렇게 프로골프 무대에서도 눈속임이 종종 일어난다. 아마추어는 규칙을 잘 안 지키는 편이고, 프로골퍼는 정직하다는 인식이 있지만, 반드시 그런 건 아니다. 프로와 아마추어가 처음으로 함께 경기한 1861년 디 오픈 챔피언십에서는 규칙 위반을 감시하고 스코어를 체크하는 마커는 프로골퍼들만 따라다녔다. 당시 아마추어 골퍼들에게는 명예가 중요했지만, 프로들은 어떻게든 골프로 돈을 벌어야 했기 때문에 속임수를 썼던 것으로 기록돼 있다.
 
세월이 갈수록 프로골퍼의 위상은 올라갔다. 그러나 아직도 속임수는 나온다. 골프장에는 아담과 하와를 유혹한 뱀이 산다. 가장 큰 유혹을 느끼는 대회가 바로 첸이 발각된 Q스쿨이나 프로 선발전이다. 자격시험은 절박하다. 1년의 직업, 어쩌면 선수의 인생이 걸렸다. 또 TV 카메라나 관중이 적기에 발각되지 않을 것 같다.
 
국내 프로 선발전에서도 가끔 합의에 따른 속임수가 적발된다. 참가 선수들끼리 “점수를 낮춰주자”고 공모하고 캐디까지 매수하는 방법이다. 한 경기위원은 “지나가다 두 선수가 해저드에 공을 빠뜨리는 걸 봤는데 4명의 스코어가 파, 파, 파, 버디더라. 스코어를 물어보니 잘 설명을 하지 못했다. 자백한 선수는 10년 출장정지, 끝까지 부인한 선수는 영구제명을 받았다”고 말했다.
 
OB 구역이나 해저드에 떨어진 공 대신 다른 공을 슬쩍 내려놓는 이른바 ‘알까기’도 종종 나온다. 우드 커버 안에 넣어놓은 공을 슬그머니 떨어뜨린 선수가 적발돼 제명당한 적도 있다. 바지 주머니에 구멍을 뚫어 놓고 공을 몰래 떨어뜨리는 경우도 있다.
 
“이 공이 맞다”고 우기면 반박할 방법이 많지는 않다. 그래도 임자를 만나면 걸린다. 국내 프로대회에 출전한 한 선수는 골프공이 깊은 러프에 떨어졌는데도 러프 근처에서 공을 찾았다고 주장했다. 이전부터 알까기를 한다는 의심을 받던 선수여서 경기위원회는 잔디 깎는 기계를 몰고 와서 러프를 다 깎았다. 결국 러프 속에서 그 선수의 이름이 찍힌 공을 찾아냈다.
 
지난해 LPGA 투어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4벌타를 받은 렉시 톰슨(미국)은 그린에서 자신에게 유리한 위치로 공을 옮겨 놓는 이른바 ‘동전치기’를 한 케이스다. 볼을 홀 가까운 쪽으로 옮기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톰슨처럼 경사와 그린 상태가 퍼트하기에 유리한 옆쪽으로 옮기는 일도 가끔 나온다. 2015년 최고 선수들이 나오는 프레지던츠컵에서도 한 선수가 적발됐다.
 
골프 관계자들에 따르면 국내 2부 투어에선 함정을 파놓고 동반자를 빠뜨리는 죄질이 나쁜 선수도 있다. 2부 투어에선 각자 캐디가 아니라 하우스 캐디가 함께 플레이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상대가 같은 종류의 웨지를 쓰면 상대의 가방에 자신의 웨지를 집어넣고 나서 “내 클럽이 어디 갔지”라며 찾는 척한다. 상대 선수가 모르고 자신의 클럽을 쓰면 “왜 남의 채로 치냐”라며 항의한다. 이 경우엔 상대 선수가 2벌타를 받아야 한다.
 
69타를 쳤는데 마커를 맡은 동료 선수가 “언니, 68타 맞지?”라고 물으면 솔깃하지 않을까. 이건 악마의 유혹이다. 그날 밤 마커는 경기위원회에 전화를 걸어 그 선수의 스코어가 잘못된 것 같다고 신고한다. 2016년까지 규칙에 따르면 이런 경우엔 스코어 오기로 실격당하기 마련이었다.

 
국내 1부 투어에서는 신인 A 선수가 그린에서 공이 살짝 움직이자 마커인 선배 B에게 벌타 여부를 물었다. B는 “벌타가 아니니까 그냥 치라”고 했다. 그런데 A가 공을 치자마자 B는 “원위치에 공을 놓지 않아서 벌타”라고 했다. A는 이 일 때문에 오랫동안 충격에 빠졌다. 그리고 올해 그 선배와 한 조에서 경기해 첫 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아직도 그 일만 생각하면 치가 떨린다고 했다.
 
골프에서 속임수가 발각되는 일은 빙산의 일각일 수 있다. 골프를 ‘명예의 스포츠’ ‘정직의 게임’이라고 유달리 강조하는 이유는 속이기가 너무 쉬워 정직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그러나 발각됐을 경우 타격은 상당히 크다. 렉시 톰슨이 요즘 슬럼프에 빠진 이유는 4벌타를 받아서가 아니라 속임수가 발각된 뒤 지워지지 않는 주홍글씨를 달고 다녀야 하는 것에 대한 부담 때문이 아닐까 생각한다.
 
성호준 골프팀장 sung.hoj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