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주 워킹홀리데이 체류 최장 3년으로 1년 늘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EPA=연합뉴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EPA=연합뉴스]

호주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 참가자들이 앞으로 최장 3년간 호주에 머물 수 있게 된다. 단 농촌지역에서 더 오래 일을 하는 조건하에 가능하다.  
 
ABC 방송 등 호주 언론은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가 5일 동부의 퀸즐랜드주를 방문한 자리에서 워홀러들의 체류 연장을 확대하는 내용의 워킹홀리데이 비자(워홀 비자) 규정의 변경을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이번 발표는 내년 5월로 예정된 총선을 앞두고 농촌의 심각한 노동력 부족 문제를 호소하는 농업계의 요구를 수용한 것이라고 전했다.
 
변경된 규정에 따르면 호주 내 워홀러들은 내년 7월부터 농촌에서 특정 기간을 일하는 것을 조건으로 최대 3년간 호주에 머물 수 있다.
 
현재 워홀러들은 1년간 호주에 머물 수 있으며 농어촌의 농장 등에서 88일 동안 일하면 1년 더 체류할 수 있다.  
 
여기에 앞으로는 2년 차에 농촌에서 최소 6개월을 일하면 1년 더 호주에서 지낼 수 있게 된다. 총 3년 간 호주에서 머물 수 있는 셈이다.  
 
또 캐나다와 아일랜드 출신자들에게는 워킹홀리데이 프로그램 참가 상한 연령을 30세에서 35세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