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진호, 소환 조사 임박…경찰 “음란물 방조 수사, 상당히 진전”

불법음란물 유통 방조와 폭행, 동물학대 혐의를 받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이르면 이번주 경찰 소환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불법음란물 유통 방조와 폭행, 동물학대 혐의를 받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이르면 이번주 경찰 소환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불법음란물 방조에서 직원 폭행, 동물학대 혐의까지 사회적 지탄을 받고 있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곧 경찰 소환조사를 받는다.  
 
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양 회장을 수사 중인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최대한 이른 시일 양 회장을 조사한 뒤 수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구체적인 소환 일정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경찰은 이르면 이번 주 양 회장을 소환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양 회장이 포토라인에 서게 될지, 또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양 회장은 지난 2015년 사무실에서 전직 직원을 폭행하는 영상과 워크숍 때 직원에 도검·활 등으로 살아있는 닭을 잡도록 강요한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일으켰다.
 
앞서 경찰은 양 회장이 불법촬영물을 포함한 음란물이 자신이 실소유한 웹하드(위디스크·파일노리)에서 유통되는 사실을 알고도 방치한 혐의로 수사하던 중 이들 영상과 관련한 수사도 병행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 2일 폭행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양 회장의 자택과 위디스크 사무실 등 10여 곳에 대해 전방위 압수수색을 벌였고, 3일에는 영상 속 폭행 피해자인 전직 직원을 불러 조사했다.
 
피의자 조사를 제외한 나머지 수사 대부분이 마무리된 상황으로 경찰은 양 회장의 조사가 끝나는 대로 사건을 송치할 방침이다.
 
경찰은 음란물 유통 방치 혐의는 그동안의 수사로 어느 정도 입증됐다고 판단, 양 회장을 체포하는 방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음란물 유포 방조와 관련된 수사는 상당히 진척됐다”며 “언제, 어떻게 양 회장을 조사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을 아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