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장에 잘못 입금된 3억9000만원 도박으로 탕진한 커플

[중앙포토]

[중앙포토]

통장에 잘못 입금된 3억9000만원을 들고 강원도로 도주해 도박으로 탕진한 연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횡령 혐의로 A(53)씨와 내연녀 B(45)씨를 구속하고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5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9월 22일 한 건설업체가 계좌번호 착오로 잘못 입금한 3억9050만원을 돌려주지 않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4차례에 걸쳐 통장에 거액이 들어오자 동거 중이던 B씨에게 '강원도로 도주하자'고 제안했다.
 
경찰은 이들이 강원도로 도주해 아파트와 고급 차량을 구매했다고 밝혔다.
 
급기야 A씨는 카지노에 21회, B씨는 44회 출입하면서 돈을 탕진했다.
 
A씨와 B씨는 "갑자기 큰돈이 입금돼서 욕심이 생겼다"며 혐의를 인정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