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나도 젊었을 땐 음주운전 좀 했다” 발언 논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음주운전 피해자 윤창호씨의 이름을 딴 '윤창호법' 제정을 추진 중인 윤씨의 친구들과 면담하고 있다. 윤씨는 지난 9월 25일 부산해운대에서 음주운전자가 몰던 차량에 치여 사경을 헤매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5일 오전 국회에서 음주운전 피해자 윤창호씨의 이름을 딴 '윤창호법' 제정을 추진 중인 윤씨의 친구들과 면담하고 있다. 윤씨는 지난 9월 25일 부산해운대에서 음주운전자가 몰던 차량에 치여 사경을 헤매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5일 음주운전 사고로 뇌사 상태에 빠진 윤창호씨의 친구들을 만난 자리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민지씨 등 윤씨의 친구들은 이날 오전 국회 본청에서 손 대표를 만나 면담을 하고 음주운전 처벌강화를 위한 이른바 윤창호법의 조속한 국회통과를 요청했다.  
 
손 대표는 이들을 만난 자리에서 “음주운전 사고는 살인 행위나 다름없다. 경각심을 높여야 한다”며 “무쟁점 사안이기에 이번 국회 본회의에서 12월 안에 반드시 통과시키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최근에 국회의원이 음주운전으로 적발되었다. 다행히 다른 사람이 신고해서 사고는 없었지만, 음주운전 사고는 살인행위나 다름없다”며 “처벌기준을 강화하고 양형기준도 강화하여 음주운전을 해서는 안 된다는 인식이 일반화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과정에서 손 대표는 “요즘은 음주운전을 많이 조심하지만 저도 젊었을 때는 음주운전을 했었다”며 자신의 경험담을 언급했다. 
 

논란이 일자 손 대표는 이날 오후 윤씨 친구들 측에 직접 전화를 걸어 사과의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