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대통령 “김정은 서울 답방 연내 가정하고 준비 중”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첫 회의에 참석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첫 회의에 참석해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을 경청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과 관련해 “일단 연내에 이뤄진다는 것을 가정하고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와 함께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의 비공개 회동에서 “북미회담 결과에 따라 판단해야지 현재로서는 아직 불확실하다”면서도 이같이 말했다고 참석자들이 국회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회담이 내년으로 연기돼 있어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을 그전에 하는 것이 좋을지, 아니면 북미회담이 열린 다음에 하는 게 좋을지 여러 가지 의견을 조율 중”이라고 부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제1차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제1차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국립묘지 헌화와 천안함 사건 사과가 전제돼야 국회 차원의 연설을 협의할 수 있다’는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발언에는 “우리가 북측으로 갈 때 북측이 안내하는 의미있는 장소에 남측 대표단이 가느냐, 마느냐 문제가 고민이 되는 상황인데 그것(김 위원장 헌화와 사과)을 전제로 답방하는 문제가 얘기되면 난처하지 않겠느냐”라고 사정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환영하는 합의문을 발표해 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 서울 답방 때 한라산을 방문하면 정상에 헬기장이 없다’는 말에 대해선 “자연환경을 훼손하면서까지 헬기장을 만들면 논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열린 제1차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회의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열린 제1차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회의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 청와대 페이스북]

 
문 대통령은 또 선거연령을 만18세로 낮추는 방안을 국회에서 논의해달라고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이 비공개 회동이 시작하자마자 “선거제도 개혁과 함께 선거권 만18세 인하를 (합의문에) 포함해달라”고 제안하면서, 여야정 상설협의체 합의문에는 ‘선거연령 18세 인하를 논의하고 대표성과 비례성을 확대하는 선거제도 개혁을 위해 협력한다’는 내용이 들어갔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국정감사를 통해 불거진 공공기관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선 “채용 비리 문제와 관련해 공공기관에 대한 전수조사를 하고 늦어도 내년 1월까지 마치겠다. 드러난 비리에 대해서는 단호히 조치하겠다”고 약속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제1차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국회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제1차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국회에서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사진 청와대]

 
이밖에도 정부의 탈원전 기조를 비판하면서 ‘정부 에너지 정책의 점검’이란 표현을 합의문에 넣으려는 김 원내대표의 요구에 문 대통령은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을 바꿀 순 없다”며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임기 중에 원자력발전소 2기 건설을 마무리하겠다”면서도 “우리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표방했지만, 이는 장기적인 것으로서 정책 기조가 60년이 이어져야 탈원전이 이뤄진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아동수당(만6세 미만) 지급을 소득에 상관없이 전 가구로 확대하기로 한 것을 “굉장히 높게 평가한다”며 “(대상과 금액을 확대하자는 한국당의 주장은) 재정적인 문제 등 좀 더 신중히 검토해야 할 것이 많아서 수혜대상을 확대하는 방향에서 논의하자”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청와대에서 여야 5당 원내대표들과 여·야·정 상설협의체 첫 회의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민주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문 대통령,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